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패럴림픽- '리우 3관왕' 조기성, 자유형 200m 결승서 7위

송고시간2021-08-30 19:21

beta

'리우 수영 3관왕' 조기성(26·부산시장애인체육회)이 2020 도쿄 패럴림픽 자유형 200m를 7위로 마무리했다.

조기성은 30일 오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수영 200m(S4) 결승에서 3분18초81로 전체 8명 중 7위를 기록했다.

조기성은 앞서 치러진 예선에서 3분13초77, 전체 7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행 티켓을 따냈으나 2연패의 꿈은 이루지 못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기성 자유형 200m 예선 경기 모습
조기성 자유형 200m 예선 경기 모습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도쿄=연합뉴스)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 '리우 수영 3관왕' 조기성(26·부산시장애인체육회)이 2020 도쿄 패럴림픽 자유형 200m를 7위로 마무리했다.

조기성은 30일 오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 패럴림픽 남자 수영 200m(S4) 결승에서 3분13초81로 전체 8명 중 7위를 기록했다.

1레인에서 출발한 조기성은 150m까지 2분22초55로 8위에 자리하다 마지막 50m에서 순위를 한 계단 끌어 올렸다.

금메달은 2분44초84의 세계신기록을 세운 아미 오메르 다다온(이스라엘)이 차지했다.

스즈키 다카유키(일본)가 2분55초15로 은메달, 로만 즈다노프(러시아패럴림픽위원회)가 2분58초48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조기성은 앞서 치러진 예선에서 3분13초77, 전체 7위로 상위 8명이 진출하는 결선행 티켓을 따냈으나 2연패의 꿈은 이루지 못했다.

그는 2016년 리우 패럴림픽에서 자유형 50m·100m·200m 3관왕에 오른 바 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는 평영 종목에도 도전했다.

25일 평영 50m 결승에서는 6위에 올랐고, 이튿날 열린 자유형 100m는 5위로 마무리했다.

조기성은 다음 달 2일과 3일 자유형 50m, 배영 50m(이상 S4)에도 도전한다.

경기를 마친 뒤 조기성은 "출전하는 종목 중 가장 긴 자유형 200m를 마무리했다는 게 기쁘다. 세계신기록이 경신됐더라. 쫓아가려면 3년 죽어라 해야 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도쿄 패럴림픽에서 많은 종목에 출전하다 보니 정작 자유형 200m 준비 시간이 부족했던 것 같다. 그래도 만족까지는 아니지만, 잘 마무리한 것 같아서 좋다"며 "자유형 50m와 배영이 남았다.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힘줘 말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