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니버설발레단, 클래식 발레 대표작 2편 국립정동극장 무대에

송고시간2021-08-30 10:43

beta

유니버설발레단은 다음 달 국립정동극장에서 초청공연 형태로 클래식 발레 대표작 2편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유니버설발레단 챔버시리즈'란 이름의 이 공연에선 '백조의 호수'(10~11일)와 '잠자는 숲속의 미녀'(17~18일)가 각각 세 차례씩 총 6회 무대에 오른다.

이번 무대는 대극장에서 열리는 전막 공연과 달리 소극장 규모에 맞게 압축해 진행한다는 게 특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달 챔버시리즈서 '백조의 호수', '잠자는 숲속의 미녀' 공연

유니버설발레단, 클래식 발레 대표작 2편 국립정동극장 무대에 - 1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유니버설발레단은 다음 달 국립정동극장에서 초청공연 형태로 클래식 발레 대표작 2편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유니버설발레단 챔버시리즈'란 이름의 이 공연에선 '백조의 호수'(10~11일)와 '잠자는 숲속의 미녀'(17~18일)가 각각 세 차례씩 총 6회 무대에 오른다.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은 공연 전 해설을 맡는다.

이번 무대는 대극장에서 열리는 전막 공연과 달리 소극장 규모에 맞게 압축해 진행한다는 게 특징이다. 극의 이야기와 상관없이 다채로운 춤을 보여주는 디베르스티망과 캐릭터 댄스 등은 빠진다.

'백조의 호수'는 차이콥스키의 음악과 함께 섬세한 동작과 고난도 안무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악마 로트바르트의 저주를 받아 백조로 변하는 마법에 걸린 공주 오데트와 그를 구하려는 왕자 지크프리트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화려한 무대 세트와 의상 등으로 유명하며 백조들의 환상적인 군무가 백미로 꼽힌다.

'잠자는 숲속의 미녀'는 고전 발레의 교과서라고 불릴 만큼 형식미의 절정을 보여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오로라 공주와 데지레 왕자의 결혼식 '그랑 파드되'가 하이라이트다.

'백조의 호수'에선 홍향기·한상이가 오데트 역을, 이동탁·강민우가 지크프리트 역을 맡는다. '잠자는 숲속의 미녀'에선 홍향기·손유희가 오로라 역을, 콘스탄틴 노보셀로프·강민우가 데자레 역을 맡는다.

티켓은 정동극장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전석 5만 원.

rapha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