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희룡, 재산 19억6천만원 셀프신고…'국민검증' 제안(종합)

송고시간2021-08-30 17:11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30일 자신과 직계존비속의 10년간 재산 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공직자 검증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당은 물론 모든 국민이 저와 가족의 재산을 완전하게 검증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공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선 정국에서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부동산 문제에 있어 선제적 공개 및 검증 카드를 통해 도덕적 우위를 내세우려는 의도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년간 재산내역 공개…"윤희숙, 정치권의 죽비"

재산내역 공개하는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
재산내역 공개하는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0년간 본인과 가족의 재산내역을 공개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30일 자신과 직계존비속의 10년간 재산 변동 내역을 공개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윤희숙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공직자 검증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한다"며 "당은 물론 모든 국민이 저와 가족의 재산을 완전하게 검증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공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1∼2020년 부동산·예금·채무 등 재산 변동 흐름과 함께 아내와 부모, 취업준비생인 두 딸의 최근 부동산 거래 내역을 정리해 취재진에게 공개했다.

이후 검증 과정에서 요구되는 모든 자료를 조건 없이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선 정국에서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부동산 문제에 있어 선제적 공개 및 검증 카드를 통해 도덕적 우위를 내세우려는 의도로 보인다.

자료에 따르면 원 전 지사의 총재산은 2011년 12억1천만원에서 2020년 19억6천만원으로 10년 사이에 7억5천만원이 증가했다.

이 중 예금이 2011년 4억9천만원에서 2020년 8억2천만원으로 3억3천만원 증가했다. 부동산은 2011년 총 11여억원에서 2020년 15여억원으로 4억원가량 늘었다.

주로 경제 활동 등을 통해 근로 소득을 모으면서 예금이 증가했다고 캠프 측은 밝혔다. 또 아파트를 사고 파는 과정에서의 시세 차익 등도 반영됐다.

2017년 6억2천만원이던 예금이 2018년 갑자기 30억원으로 늘어나기도 했다. 이후 2019년 다시 1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원 전 지사가 2014년 카드사 가입자 개인정보 유출사태 당시 1만6천995명을 대리해 국민변호인단으로 나섰던 손해배상 소송에서 승소해 받은 위자료가 개인 계좌로 입금됐기 때문이라고 캠프 측은 밝혔다. 이후 피해자들에게 돈이 돌아갔다.

원 전 지사의 근로 소득은 국회의원이던 2011년 9천963만원이었다. 제주지사 시절인 2015∼2020년엔 매년 1억2천만원에서 1억4천만원 수준이었다.

소아정신과 의사인 아내는 지난해 1억2천만원의 근로 소득을 벌었다.

원 전 지사는 배우자 명의로 2002년 3억7천500만원에 구입했던 서울 목동의 한 아파트를 2016년 8억3천만원에 매각했다. 현재는 배우자 명의로 2014년 7억5천만원에 매입한 제주시의 한 주택을 보유 중이다. 두 딸은 별도의 부동산 자산이 없다.

직계존비속 재산공개 마친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
직계존비속 재산공개 마친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지난 10년간 본인과 가족 등 직계존비속 재산공개를 마친 뒤 자료를 들고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그는 앞서 출마 회견을 하며 "주위에선 (집값 오른다고) 전세 놓고 가라고 했지만, 공직자는 그래선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원 전 지사 모친은 서귀포시 중문동에 과수원과 건물을 보유하고 있다.

원 전 지사는 "대통령이 농지법 위반을 하고 민망해하지도 않는 작금의 상황에서 본인이 아닌 부모의 일로 윤 의원이 사퇴를 선언한 것은 '책임 문화'가 사라진 정치권에 내리는 죽비와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엄격한 검증이 필요한 대선 후보로서 윤 의원의 자세에 저 스스로 반드시 응답해야 한다고 결심했다"며 "공직자 재산 현황 등이 더는 프라이버시가 아닌 '공적 자료'임을 인식하고 제도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여야 대선 주자들에게 "정략적인 이전투구를 당장 중단하라"며 "여당은 윤 의원을 향한 과도한 흠집 내기를 멈출 것을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