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크롱 "탈레반과 대화했다고 정식 통치자로 인정한 건 아냐"

송고시간2021-08-30 07:59

beta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대피 작전에서 탈레반의 협조를 얻기 위해 프랑스 등 서방국이 탈레반과 논의하는 상황과 관련, "이것이 탈레반을 아프간의 정식 통치자로 인정했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라크를 방문 중인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TF1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프간에서 대피 작전을 수행해야만 하고, 그 작전을 통제하는 이들은 바로 탈레반"이라며 "실용적 관점에서 우리는 이런 논의를 해야만 한다. 이것이 인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가 31일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 및 자국민, 현지인 조력자들의 대피 작전을 완료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다른 서방국들도 이에 맞춰 자국군 철수 및 대피 작전을 서두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피작전 위해 대화한 것" 강조…여성인권 존중 등 세가지 조건 제시

이라크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AP=연합뉴스]
이라크를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대피 작전에서 탈레반의 협조를 얻기 위해 프랑스 등 서방국이 탈레반과 논의하는 상황과 관련, "이것이 탈레반을 아프간의 정식 통치자로 인정했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라크를 방문 중인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TF1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프간에서 대피 작전을 수행해야만 하고, 그 작전을 통제하는 이들은 바로 탈레반"이라며 "실용적 관점에서 우리는 이런 논의를 해야만 한다. 이것이 인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조건을 설정했다"며 탈레반은 망명 자격이 되는 사람들이 떠날 수 있게 허용함으로써 인도주의적 법률을 존중해야 하고 모든 테러 행위에 대해 분명히 반대해야 하며 인권과 여성의 존엄성을 존중해야 한다는 세 가지를 제시했다.

미국 정부가 31일까지 아프간 주둔 미군 및 자국민, 현지인 조력자들의 대피 작전을 완료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다른 서방국들도 이에 맞춰 자국군 철수 및 대피 작전을 서두르고 있다.

프랑스는 지금까지 약 3천명을 아프간에서 대피시킨 뒤 지난 주말 대피 작전 종료를 선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 프랑스가 대피를 시켜야 하는 인원이 아프간에 수백 혹은 수천명이 더 남아있을 수 있다면서 탈레반과 논의하고 있지만 추가로 더 많은 이들을 대피시킬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위험에 처한 모든 여성과 남성을 인도적으로 대피시키는 것이 목표지만 이룰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아프간 난민 수용 문제에 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프랑스 우파 진영이 안보 위험을 들어 난민 수용에 우려를 나타내는 가운데 마크롱 대통령은 좌파 진영으로부터 난민 수용에 너무 인색하다는 비판을 듣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2015년 시리아 내전으로 수많은 시리아 난민이 유럽으로 밀려온 상황과 현재의 아프간을 비교할 수는 없다면서도 "확실한 것은 유럽으로 오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테지만 이것은 우리의 수용 능력에 부담을 주게 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y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