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우치, 어린이 대상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 지지

송고시간2021-08-30 06:35

"부스터샷 간격 조정할 수 있으나 현재로선 8개월 유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감염병 전문가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29일(현지시간)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백신 접종 의무화 방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방송과 ABC 방송에 잇따라 출연해 "델타 변이는 전염성이 매우 높고 더 많은 어린이가 감염돼 병원에 입원하게 될 것"이라며 "등교하는 아이들에게 백신을 의무적으로 접종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수십 년 동안 우리는 소아마비, 홍역, 볼거리, 풍진, 간염 예방을 위해 (어린이에게) 예방 접종을 해왔다"며 어린이 보건 정책 차원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 의무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그는 10월 초까지는 충분한 자료를 토대로 12세 미만 아동에 대해서도 백신 접종 허가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12세 미만을 대상으로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이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얻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부스터 샷'(추가 접종) 간격에 대해서는 의료 데이터에 따라 추후 변할 수 있지만, 아직 8개월을 고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보건 당국은 지난 18일 모든 미국인에게 9월 20일 주간부터 부스터 샷을 제공하되 2회차를 맞은 지 8개월이 지난 사람에게 추가 접종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7일 부스터 샷 간격을 5개월로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파우치 소장과 이런 방안을 논의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파우치 소장은 "다른 데이터가 나온다면 그것에 맞게 접종 간격을 조정하겠다"며 "하지만 지금으로선 접종 간격 8개월을 고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