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달의민족, 선릉역 라이더 유족에게 장례비용 지급"

송고시간2021-08-29 11:05

beta

선릉역 사망 배달노동자 유족에게 배달의민족 측이 장례비용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29일 전해졌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달서비스지부는 "배달의민족(우아한청년들)과 유족은 28일 오후 노동조합의 중재로 사측이 장례식 비용을 모두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40대 배달노동자 A씨는 지난 26일 삼성동 선릉역 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다 화물차에 치여 숨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멘트] 배달 라이더 사망사고 추모
[모멘트] 배달 라이더 사망사고 추모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 도로에 전날 사망한 오토바이 배달원을 추모하는 국화꽃 등이 놓여져 있다. 오토바이 배달원은 전날 오전 신호를 기다리다 화물차에 치여 숨졌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조 이날 추모 행사를 열고 이 사고를 산업재해로 인정해줄 것을 촉구했다. 2021.8.27
[THE MOMENT OF YONHAPNEWS]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선릉역 사망 배달노동자 유족에게 배달의민족 측이 장례비용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29일 전해졌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달서비스지부는 "배달의민족(우아한청년들)과 유족은 28일 오후 노동조합의 중재로 사측이 장례식 비용을 모두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고인의 발인에 맞춰 선릉역 추모공간을 정리했다.

노조는 "9월부터 배달의민족 대표교섭노조로서 임금교섭에 나서고 쿠팡이츠와는 라이더유니온과 공동교섭단을 꾸려 단체교섭을 앞두고 있다"며 "이번 교섭에서 라이더의 안전 문제에 대해 플랫폼기업들의 책임을 묻고 라이더의 안전을 보장하는 방안을 마련을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40대 배달노동자 A씨는 지난 26일 삼성동 선릉역 사거리에서 신호를 기다리다 화물차에 치여 숨졌다. 화물차 운전자는 운전석 위치가 높아 사고 당시 앞에 있던 A씨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