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수주

송고시간2021-08-29 10:24

beta

현대건설·삼성물산[028260] 컨소시엄은 서울 성동구 금호동1가에 있는 금호벽산아파트의 리모델링 사업 시공권을 따냈다고 29일 밝혔다.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조합은 지난 28일 임시총회에서 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국내 시공능력평가 '빅2'인 현대건설[000720]과 삼성물산이 리모델링 사업에서 손을 잡은 것은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공능력평가 '빅2' 리모델링 사업서 처음 '맞손'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조감도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조감도

[현대건설·삼성물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현대건설·삼성물산[028260] 컨소시엄은 서울 성동구 금호동1가에 있는 금호벽산아파트의 리모델링 사업 시공권을 따냈다고 29일 밝혔다.

금호벽산아파트 리모델링 조합은 지난 28일 임시총회에서 현대건설·삼성물산 컨소시엄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국내 시공능력평가 '빅2'인 현대건설[000720]과 삼성물산이 리모델링 사업에서 손을 잡은 것은 처음이다.

금호벽산아파트는 8만4천501㎡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0층, 20개 동, 1천707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2001년 준공 이후 부대시설 부족, 설비 노후화 등으로 주택 성능 개선 필요성이 지속해서 제기돼왔다.

단지는 수평·별동 증축 리모델링을 통해 지하 5층, 지상 21층(별동 신설부 23층)의 공동주택 21개 동, 1천963가구로 탈바꿈하게 된다.

지난 6월 주택본부 산하에 리모델링 사업소를 신설하며 7년 만에 리모델링 시장에 복귀한 삼성물산은 지난달 3천475억원 규모의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남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권을 따냈고, 이번 수주로 현재까지 6천3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지난해 12월 리모델링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리모델링 사업에 뛰어든 현대건설은 올해 1월 용인 수지 신정마을9단지 리모델링 사업을 단독으로 수주한 데 이어, 이번 금호벽산아파트 공동 수주로 올해 6천500억원이 넘는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이달 말 기준 도시정비사업 수주고가 2조3천375억원으로, 3년 연속 2조원 이상의 수주를 달성했다고 소개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