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0대들도 코인 투자…4대 거래소 원화 예치금만 40억원

송고시간2021-08-29 06:11

beta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시 불어닥친 가상화폐(코인) 투자 열풍은 10대들도 비껴가지 않았다.

업비트를 비롯한 국내 대형 코인 거래소에 10대들의 원화 예치금만 40억원이 넘었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현재 10대 투자자 예치금은 모두 40억192만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대가 2조2천457억원으로 단연 최다…70대 이상도 409억원

가상화폐 시세
가상화폐 시세

8월 24일 서울 용산구 코인원 고객센터에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시세 전광판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성서호 기자 = 지난해 하반기부터 다시 불어닥친 가상화폐(코인) 투자 열풍은 10대들도 비껴가지 않았다.

업비트를 비롯한 국내 대형 코인 거래소에 10대들의 원화 예치금만 40억원이 넘었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두현 국민의힘 의원이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4대 거래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현재 10대 투자자 예치금은 모두 40억192만원이다. 이는 원화 예치금만 따진 것으로, 코인 예치를 고려하면 전체 예치금은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4대 거래소
4대 거래소

[각 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거래소별로 보면 거래대금 규모가 가장 많은 업비트의 10대 투자자 예치금이 35억7천679만원으로, 전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다음으로 빗썸(3억8천568만원), 코인원(3천945만원) 순이었다. 실명계좌를 가지고 운영 중인 이른바 '4대 거래소' 가운데 코빗은 유일하게 10대 예치금이 없었다.

2분기 들어 코인 투자가 주춤했던 탓에 신규 가입자 수는 줄었지만, 업비트만 해도 6월 한 달 10대 신규 가입자(1천761명)는 1천명을 넘었다. 4월에는 1만8천387명이 새로 들어오는 등 4∼7월 10대 신규 가입자는 모두 2만8천164명이나 됐다.

4∼7월 업비트 10대 신규 투자자의 전체 거래 횟수는 193만2천77회다. 10대 1인당 넉 달간 68.6회 거래했다는 뜻으로, 한 달 평균 17.2회 거래했다고 볼 수 있다.

코인 투자는 돈을 넣기만 해도 벌 수 있다는 뜻에서 흔히 '돈 복사'로 불릴 만큼 사행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소수의 돈 복사 사례만 듣고 덤벼들었다가 '돈 삭제'로 이어진 경우도 허다하기 때문에 투자 경험이 없는 10대들에게는 더 위험할 수밖에 없다.

윤 의원은 "가상자산 투자가 모든 연령층에 걸쳐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가상자산 정책을 수립하는 데 젊은 투자자층의 입장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등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체 연령대에서 예치금이 가장 많은 건 단연 30대로, 4대 거래소 모두 합쳐 2조2천457억2천만원이다. 40대(1조7천422억2천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고정 소득이 작을 수밖에 없는 20대 투자자들의 예치금도 1조1천939억2천만원으로, 40대를 바짝 쫓았다. 그다음으로 50대(1조185억2천만원), 60대(3천735억4천만원), 70대 이상(409억원) 순이었다.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

국민의힘 윤두현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가정보원법 전부개정 법률안에 반대하는 무제한 토론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