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거래액 500억원 돌파

송고시간2021-08-28 10:11

beta

경기도 산하 경기도주식회사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지난 26일 500억원을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배달특급은 서비스 개시 3개월 만에 100억원, 5월 200억원, 6월 300억원, 7월 400억원을 돌파해 올해 목표 거래액 1천억원의 절반에 도달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꾸준한 성장 그래프를 그려가는 만큼 소상공인의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뿌듯함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은 물론, 다양한 사회적 가치 추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산하 경기도주식회사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누적 거래액이 지난 26일 500억원을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일 서비스를 시작한 지 9개월 만이다.

배달특급
배달특급

[경기도주식회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배달특급은 서비스 개시 3개월 만에 100억원, 5월 200억원, 6월 300억원, 7월 400억원을 돌파해 올해 목표 거래액 1천억원의 절반에 도달했다.

배달특급은 45만 명의 회원과 3만6천500여 개 가맹점을 확보했으며 지자체 특화 소비자 혜택, 지역화폐 연계 할인, 프랜차이즈 브랜드 제휴 확대 등을 통해 성장하고 있다.

배달특급은 올해 경기도 30개 시·군으로 서비스를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다음 달 1일 광주시, 2일에는 의정부시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이 꾸준한 성장 그래프를 그려가는 만큼 소상공인의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에서 뿌듯함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은 물론, 다양한 사회적 가치 추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