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월 '비둘기 연설'에 뉴욕증시 급반등…나스닥 1.2%↑

송고시간2021-08-28 05:14

beta

'파월의 입'에 숨죽이던 미국 뉴욕증시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 통화정책 기조를 재확인한 데 힘입어 급반등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2.68포인트(0.69%) 오른 35,455.80에 장을 마감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날 오전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서 연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공식화하면서도 대체로 비둘기적 시각을 보인 것이 시장에 안도감을 불어넣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금리인상 멀었다'는 잭슨홀 연설에 S&P 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마감

뉴욕증권거래소의 TV 화면으로 중계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연설'
뉴욕증권거래소의 TV 화면으로 중계되는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잭슨홀 연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파월의 입'에 숨죽이던 미국 뉴욕증시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 통화정책 기조를 재확인한 데 힘입어 급반등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42.68포인트(0.69%) 오른 35,455.80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9.37포인트(0.88%) 상승한 4,509.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3.69포인트(1.23%) 상승한 15,129.50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전날 하락을 하루 만에 극복한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다시 한번 동반 사상 최고치 기록을 경신했다.

S&P 500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는 처음으로 4,500선을 넘겼고, 나스닥 지수는 이틀 만에 15,000고지를 재탈환했다.

주간 상승폭은 다우 지수 1%, S&P 500 지수 1.5%, 나스닥 지수 2.8%로 각각 집계됐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날 오전 잭슨홀 심포지엄 연설에서 연내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을 공식화하면서도 대체로 비둘기적 시각을 보인 것이 시장에 안도감을 불어넣었다.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의 시점과 속도가 금리 인상 시기에 관한 직접적인 신호를 전달하는 것은 아니다"며 기준금리 인상을 위한 조건 충족까지는 "갈 길이 한참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고용 회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 추이를 변수로 꼽으면서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도 머지않아 사라질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견해를 유지했다.

지난 2013년 연준의 테이퍼링 예고에 달러화, 미 국채 금리, 신흥국 주가 등이 폭락했던 '긴축 발작' 재발을 염려한 파월 의장이 '금리 인상까지는 멀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데 힘입어 투자자들이 자신감을 회복한 것으로 분석된다.

글로벌 자산운용사 SSGA의 최고투자책임자인 마이클 아론은 CNBC방송에 "금리 인상은 아주아주 먼일이라는 메시지에 투자자들이 행복해하고 있다"면서 "시장은 테이퍼링 시작에 대해선 잘 준비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옥시덴탈 페트롤리엄이 7% 가까이 급등하는 등 에너지주가 상승장을 주도한 가운데 여행주와 자동차주도 상당폭 반등에 성공했다.

증시 외에 국제 금값도 파월 의장의 잭슨홀 연설에 힘입어 온스당 1,800달러를 회복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1.4%(24.30달러) 오른 1,819.50달러에 마감했다. 최근 4주 사이 가장 높은 가격이다.

국제 유가는 산유지인 미 멕시코만의 허리케인 예보에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1.32달러) 오른 68.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