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AEA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 진전…폐기물 처리는 과제"

송고시간2021-08-27 23:41

beta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문가팀은 27일(현지시간)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폐로 계획과 작업에 진전이 있지만, 여전히 핵연료 폐기물 처리 등 과제가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오염수 발생 감소, 원자로 연료 폐기물에 대한 이해 제고, 새로운 폐기물 관리 시설 등으로 현장 상황은 IAEA의 2018년 심사 이후 개선됐다"면서도 "그러나 폐로 환경은 여전히 복잡하고 도전적"이라고 진단했다.

전문가팀을 이끄는 크리스토프 세리 IAEA 핵연료 주기 및 폐기물 기술 국장은 "연구와 기술 개발, 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 폐로 작업 완료를 위한 기술적 선택지에 관한 철저한 평가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국제원자력기구(IAEA) 전문가팀은 27일(현지시간)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폐로 계획과 작업에 진전이 있지만, 여전히 핵연료 폐기물 처리 등 과제가 남아 있다고 평가했다.

전문가팀은 지난 6월 30일부터 이날까지 제1원전 폐로와 관련한 일본의 중·장기 로드맵에 대해 다섯 번째로 국제 동료 심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오염수 발생 감소, 원자로 연료 폐기물에 대한 이해 제고, 새로운 폐기물 관리 시설 등으로 현장 상황은 IAEA의 2018년 심사 이후 개선됐다"면서도 "그러나 폐로 환경은 여전히 복잡하고 도전적"이라고 진단했다.

전문가팀을 이끄는 크리스토프 세리 IAEA 핵연료 주기 및 폐기물 기술 국장은 "연구와 기술 개발, 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헌신, 폐로 작업 완료를 위한 기술적 선택지에 관한 철저한 평가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손상된 원자로에서 나온 핵연료 폐기물을 회수하고 관리하는 것이 폐로 작업에 있어 주요한 과제라고 설명했다.

전문가팀은 IAEA 사무국 소속 9명과 영국, 인도네시아, 미국 출신 각각 한 명 등 모두 12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폐로 작업에 대한 일본의 계획과 활동 심사를 지난 2013년 두 차례, 2015년과 2018년, 2021년 각각 한 차례 등 모두 다섯 차례 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