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잔류 일본인 1명 자위대 수송기로 파키스탄 대피

송고시간2021-08-27 23:03

beta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 잔류하던 일본인 1명이 27일 카불 공항에서 자위대 수송기에 탑승해 파키스탄으로 대피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아프간에 남아 있는 일본인과 현지 일본대사관 및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 등을 대피시키기 위해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와 C-130 수송기 2대, 정부 전용기 1대를 지난 23~26일 인접국인 파키스탄으로 보냈다.

25일 밤부터 전날 오후까지 자위대 수송기가 두 차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아프간 카불 공항으로 향했지만, 대피 희망자가 공항에 도착하지 못해 수송이 이뤄지지 않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피 지원 일본 외무성 직원·자위대 대원도 아프간 철수

일본, 아프간에 항공자위대 수송기 C-2 파견
일본, 아프간에 항공자위대 수송기 C-2 파견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를 아프가니스탄에 파견했다. 현지 거주 일본인과 일본대사관, 일본국제협력기구(JICA) 등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을 대피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이루마(入間) 공군기지에서 이륙 준비를 하는 C-2 수송기 모습. 2021.8.23 [재판매 및 DB 금지]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에 잔류하던 일본인 1명이 27일 카불 공항에서 자위대 수송기에 탑승해 파키스탄으로 대피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피를 희망하는 일본인 1명은 이날 카불 공항에 도착해 자위대 수송기 C-130에 탑승했다.

카불 공항을 이륙한 수송기는 밤 10시께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 공항에 도착했다.

아프간에 잔류하던 일본인이 자위대 수송기로 대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정부는 자위대의 현지 활동 기간을 사실상 이날까지로 상정했기 때문에 파견됐던 자위대 대원과 외무성 직원도 아프간을 떠났다고 NHK는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아프간에 남아 있는 일본인과 현지 일본대사관 및 일본국제협력기구(JICA)에서 근무한 아프간 직원과 그 가족 등을 대피시키기 위해 항공자위대 소속 C-2 수송기 1대와 C-130 수송기 2대, 정부 전용기 1대를 지난 23~26일 인접국인 파키스탄으로 보냈다.

25일 밤부터 전날 오후까지 자위대 수송기가 두 차례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에서 아프간 카불 공항으로 향했지만, 대피 희망자가 공항에 도착하지 못해 수송이 이뤄지지 않았다.

전날 밤에는 일본인을 포함한 대피 희망자 수백 명이 20대 이상의 버스에 나눠타고 카불 공항으로 출발했지만, 이동 중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이동을 포기해야 했다.

당초 일본 정부는 최대 500명을 대피 대상자로 상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지금까지 파키스탄 대피에 성공한 대상자는 1명뿐이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