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중앙공원 특례사업 도시계획위 통과…비공원시설 확대(종합)

송고시간2021-08-27 19:09

beta

각종 논란에 휩싸였던 광주 중앙공원 1지구 특례사업 계획안이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다.

광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27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중앙공원 1지구 비공원 시설 규모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사업자 특혜를 주장한 시민단체 등 반발도 예상되지만, 논란이 된 쟁점은 상당 부분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비공원 면적·건폐율·용적률 등 상향…일부 반발 속 사업은 일단 '탄력'

광주 중앙공원
광주 중앙공원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각종 논란에 휩싸였던 광주 중앙공원 1지구 특례사업 계획안이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다.

광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27일 오후 시청 중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중앙공원 1지구 비공원 시설 규모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비공원시설 면적을 기존 18만9천360㎡(7.78%)에서 19만5천456.97㎡(8.03%)로 변경했다.

건폐율은 26.07%에서 29.92%로 3.85%포인트, 용적률은 199.8%에서 214.07%로 14.27%포인트 각각 상향했다.

사업자 특혜를 주장한 시민단체 등 반발도 예상되지만, 논란이 된 쟁점은 상당 부분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2020년 6월 1일 실시계획을 인가·고시한 뒤 사업 규모, 분양가, 특수목적법인(SPC) 참여 업체 간 내분 등 논란이 이어지자 5차례 사업조정 협의회를 열어 이견을 좁혔다.

이 과정에서 분양 방식이 선분양에서 후분양으로 바뀌고, 분양가는 평당 1천938만원에서 1천870만원으로 인하됐다.

광주시는 논란이 된 80평형대(분양)와 45평형(임대) 세대 공급 계획을 철회하고 85㎡ 이하 국민주택 분양 세대를 늘리기로 했다.

그러나 몇 차례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의견이 갈려 의결이 미뤄지자 사전검토위원회에서 조정안을 다시 일부 변경해 이날 안건으로 올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논란이 계속돼 사업이 무산되면 그 피해는 시민들에게 돌아간다"며 조속한 심의를 요구하기도 했다.

사업은 도시계획위를 통과해 교통영향평가, 경관 심의, 건축 심의 등 절차를 거쳐 주택건설 사업계획 승인까지 절차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시설에 민간사업자를 선정해 대상 면적 일부에 아파트 등 비공원 시설을 설치하고 나머지에 도시공원을 조성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비공원 시설 면적은 광주를 제외한 전국 평균(약 20%)보다 훨씬 낮고 사업 완료 후 사업자가 제안한 수익을 초과하면 그만큼 환수해 공원사업 등에 재투자하도록 해 수범사례로 평가받는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