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서 3개월 근무한 교사 "소수자 체험, 다문화 교육에 도움"

송고시간2021-08-31 08:51

beta

안유정 청주 수성초등학교 교사는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이하 아태교육원·원장 임현묵)이 실시한 '다문화 가정 대상 국가와 교육 교류사업'으로 태국에서 3개월여간 교사 활동을 한 후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안 교사는 2019년 태국 사뭇쁘라깐 지역의 왓 방쁘롱 초등학교에서 3개월 간 영어 교사로 일한 체험 수기를 아태교육원의 우수사례 공모전에 제출, 최근 최우수상을 받았다.

그는 31일 연합뉴스와 카카오톡 등으로 한 인터뷰에서 "못사는 나라 사람들에게는 은연중 우월적 시각을 은연중 갖게 된다"며 "막상 함께 생활해 보니 그들이 우리와 다른 데는 이유가 있고, 배경을 더 잘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양태삼 기자 = "말은 안 통하고, 음식과 교육 문화, 환경이 모두 다른 곳에서 한국인으로 소수자가 돼 보니 그들의 처지와 심정을 십분 절감했습니다."

안유정 청주 수성초등학교 교사는 유네스코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이하 아태교육원·원장 임현묵)이 실시한 '다문화 가정 대상 국가와 교육 교류사업'으로 태국에서 3개월여간 교사 활동을 한 후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안 교사는 2019년 태국 사뭇쁘라깐 지역의 왓 방쁘롱 초등학교에서 3개월 간 영어 교사로 일한 체험 수기를 아태교육원의 우수사례 공모전에 제출, 최근 최우수상을 받았다.

그는 31일 연합뉴스와 카카오톡 등으로 한 인터뷰에서 "못사는 나라 사람들에게는 은연중 우월적 시각을 은연중 갖게 된다"며 "막상 함께 생활해 보니 그들이 우리와 다른 데는 이유가 있고, 배경을 더 잘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태국 학생들과 포즈를 취한 안유정 교사(오른쪽)
태국 학생들과 포즈를 취한 안유정 교사(오른쪽)

안유정 교사 제공

그는 수기에서 태국 수업 도중 파트너인 태국 교사가 학생들에게 말을 거는가 하면 교사들끼리 이야기를 나누는 등 '무례한 행동'이 나타났지만 그곳의 학습 문화일 수 있다는 생각에 그냥 넘겼다고 적었다.

또 태국의 학교 급식에서 쌀밥과 과일을 제외한 모든 반찬과 음식에 '듬뿍 들어간 고수'를 보고 "태국의 고수가 우리나라의 마늘 같은 게 아닐까"하고 여겨 "우리나라의 외국인이 마늘 냄새를 힘들어하는 것을 이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태국 학교에서 외국인 교사로 생활해보니, 소수자로서 의견을 내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다수에 속하지 못하는 소외감이 어떤 것인지 짐작할 수 있었다"며 "배려받지 못하는 소수자들이 느끼는 소외감이 얼마나 클지 절감했다"고 말했다.

안 교사는 "여행자들끼리 어울리거나 현지에서 대접받는 관광객과 달리 막상 그곳에서 살아보니 어려움과 불쾌감, 소외감을 느꼈다"며 "한국에 돌아온 후 소수자에 관심이 커졌고, 그들이 진정 원하는 게 무엇인지, 함께 행복하게 지낼 방법이 무엇인지 궁금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의 문화와 배경을) 모르는 상태다 보니 편견과 무시가 생기는 것"이라며 "체험해봐야 두려움이 없어지고, 편견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안 교사는 이후 담임으로 맡은 3학년 반 학생을 태국 학교 학생들과 짝을 지워 편지를 주고받는 학생간 교류를 주선하며 양국 문화를 더 잘 이해하도록 힘쓰고 있다.

아울러 다문화 교육에서도 "그간 아무런 생각이 없었는데 함께 행복할 방법을 찾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sy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