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법무차관 황제의전에 청년 모멸감"…사퇴 촉구(종합)

송고시간2021-08-27 20:03

beta

국민의힘은 27일 브리핑하는 강성국 법무무 차관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을 씌워주는 직원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된 데 대해 "눈을 의심케 하는 황제 의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매우 비상식적이고, 청년들 모멸감 느끼게 하는 아주 불쾌한 장면"이라며 강 차관의 차관직 사퇴를 촉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강 차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꼭 이래야만 하는지...
꼭 이래야만 하는지...

(진천=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강성국 법무부 차관이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브리핑하는 도중 관계자가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브리핑하는 강성국 법무무 차관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을 씌워주는 직원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된 데 대해 "눈을 의심케 하는 황제 의전"이라고 비판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강 차관은 물에 조금이라도 닿으면 녹아내리는 설탕인가. 그야말로 슈가 보이"라며 "강 차관이 법무부 직원을 대하는 태도, 나아가 뒤떨어진 시대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임 대변인은 "무릎을 꿇린 모습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강 차관이 직접 해명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SNS에서 "50대 차관이 젊은 직원을 소품 취급하는 게 법무부에서 추구하는 정의인가"라며 "현장의 법무부 관계자는 이것을 왜 아무도 지적하지 못했느냐"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매우 비상식적이고, 청년들 모멸감 느끼게 하는 아주 불쾌한 장면"이라며 강 차관의 차관직 사퇴를 촉구했다.

김웅 의원은 해당 사진을 SNS에 공유하며 "슬프다. 부끄럽고, 미안하다"라고 짤막하게 적었다.

대권 주자들은 이번 사태를 강 차관의 '갑질'로 규정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종업원이 고객의 주문을 받을 때 무릎을 꿇는 '퍼피독 서비스'를 언급하며 "부하 직원을 퍼피독(강아지) 취급하는 공직자는 국민의 공복이 될 자격이 없다. 갑의 횡포"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강 차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저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 받는 공무원 아닌가. 다 같은 국민의 공복"이라며 "무슨 조선 시대도 아니고, 저 '차관님 나으리'는 반성하셔야 한다"라고 비판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에서 "평소에도 이런 고압적 태도로 직원을 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법무부 직원들이 걱정될 지경이다. 진정성 없는 사과문으로 어물쩍 넘어갈 생각 말라"며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박진 의원은 SNS에서 "취재진 탓을 하는 법무부의 해명에 문재인 정권 특유의 '남 탓'이 보인다"며 "차라리 아랫사람들 노고에는 관심이 없었다고 하는 게 솔직해 보인다"라고 꼬집었다.

dhlee@yna.co.kr

젖은 땅바닥에 무릎꿇고 우산을…법무차관 과잉의전 논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OPstcA5LVA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