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형욱 국토장관 "금리인상, 집값 안정에 도움될 것"

송고시간2021-08-27 13:03

beta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의 금리 인상이 집값 안정에 일정 부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노 장관은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금리 인상의 효과 등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노 장관은 "금리가 인상되고 대출에 대한 관리가 이뤄지는 것은 분명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은 최근의 금리 인상이 집값 안정에 일정 부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노 장관은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금리 인상의 효과 등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어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금리인상 조치를 했는데, 금융의 불균형을 바로잡는 신호를 줬기에 치솟고 있는 집값을 잡을 수 있는 모멘텀이 마련된 것 아니냐"라고 질의했다.

이에 노 장관은 "금리가 인상되고 대출에 대한 관리가 이뤄지는 것은 분명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결산보고하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결산보고하는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결산보고를 하고 있다. 2021.8.27
toadboy@yna.co.kr

이어 "주택 공급, 그리고 국민의 불안 심리를 안심시킬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노 장관은 국민의힘 정동만 의원이 "부동산시장이 언제쯤 정상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질의에도 "공급이 꾸준히 유지되고, 수요측면에서는 금리나 은행대출이 관리되면 효과가 나타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노 장관은 최근 공공택지 민영주택에 대해서도 사전청약 물량을 공급하기로 하는 등 사전청약에 주력하고 있는 배경을 적극 설명했다.

그는 "이번 정부 들어 주택공급을 하겠다고 발표한 것만 205만호 정도로 장기 수급 측면에서 부족하지 않지만 올해와 내년은 스트레스 구간"이라며 "이는 5년, 10년 전에 공급을 줄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와 내년을 '스트레스 구간'이라고 언급한 것은 내후년부터는 공급에 숨통이 트이겠지만 그 전까지는 일시적으로 공급 물량이 부족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어 노 장관은 "장기적으로 205만호 공급 계획을 발표했기에 추가적인 물량을 제시하는 것은 나중의 수급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수도권에 부족한 주택 물량과 그에 대한 내수 심리를 진정시키기 위해 이미 진행 중인 사업의 분양시기를 앞당긴다는 차원에서 사전청약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분간 사전청약에 주력하되, 내주 초 발표할 14만호 주택공급 계획 외에 추가 신규택지 발굴 등은 고려 대상이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노원구 태릉CC 주택 사업과 관련해 35%의 임대주택 비율이 너무 작다고 지적하자 노 장관은 "공공주택 비율이 높아져야 한다는 것에는 동의한다"라면서도 "다만 주택 건설비용 문제로 일정부분 분양을 할 필요가 있고 다양한 형태의 주택에 대한 선호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