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쌍용차 "호주법인 상반기 흑자 전환"…오세아니아 시장 공략

송고시간2021-08-27 12:51

beta

쌍용차[003620]가 올해 상반기 출범 3년만에 처음으로 흑자 전환한 호주 직영 판매법인을 중심으로 오세아니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쌍용차는 호주 법인이 최근 더 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차 관계자는 "올 상반기 기준 호주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4%, 뉴질랜드는 43% 증가했다"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충성 고객 맞춤 관리 등을 통해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주 4x4 쇼
호주 4x4 쇼

[쌍용차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쌍용차[003620]가 올해 상반기 출범 3년만에 처음으로 흑자 전환한 호주 직영 판매법인을 중심으로 오세아니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쌍용차는 호주 법인이 최근 더 뉴 렉스턴 스포츠(현지명 무쏘)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쌍용차 호주 법인은 쌍용차 최초 해외 직영 판매 법인으로 2018년 11월 호주 멜버른에서 출범했다.

매년 미디어 시승회를 진행하고, '호주 4x4 아웃도어 쇼'에 참가해 차량을 전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스포츠 선수 후원 등을 통한 마케팅을 펼쳤다.

쌍용차는 뉴질랜드 대리점에서도 현지 시장 맞춤형 마케팅을 통해 꾸준히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럭비의 전설인 콜린 미즈 경과 동물보호단체 '세이빙 더 와일드' 설립자 제이미 조제프 등을 홍보대사로 임명하기도 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올 상반기 기준 호주 시장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4%, 뉴질랜드는 43% 증가했다"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와 충성 고객 맞춤 관리 등을 통해 올해 판매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