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말까지 몇차례 금리인상 필요하나'…고승범 "한번으론 안돼"

송고시간2021-08-27 11:54

beta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전직 금융통화위원으로서 어제 금통위의 결정을 적극 지지한다"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연말까지 몇 차례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통화정책과 직결된 것이라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다"면서도 "사견을 말씀드리자면, 한 번의 인상으로 되지는 않을 것 같고 앞으로의 추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진정되나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진정되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한국은행이 26일 기준금리를 0.5%에서 0.75%로 인상함에 따라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급증세가 진정되는 효과가 나타나리라 기대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금리인상은 금융 불균형 해소 노력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각 경제주체에 주는 효과가 있다"면서 이같이 예상했다.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자연히 대출 금리가 오르게 되고 가계에 이자부담이 늘어나게 되므로 추가 대출 수요가 억제된다. 사진은 2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은행 외벽에 붙은 대출 안내문. 2021.8.26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것과 관련해 "전직 금융통화위원으로서 어제 금통위의 결정을 적극 지지한다"고 27일 밝혔다.

고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연말까지 몇 차례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통화정책과 직결된 것이라 말씀드리기 적절치 않다"면서도 "사견을 말씀드리자면, 한 번의 인상으로 되지는 않을 것 같고 앞으로의 추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사실 미국에서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얘기가 나오고 있고, 연준이 금리 인상은 2023년부터 하겠다고 하지만 좀 더 빨라질지 모른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 후보자는 "그런 여러 상황을 고려하고 현재의 금융 불균형 누적, 그에 따른 가계부채와 가상자산을 고려한다면 금통위에서 그런 판단을 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크게 늘어나 있는 유동성은 그런 상태로 계속 갈 수는 없다"며 "시간이 갈수록 과도한 신용으로 인한 문제가 더 커지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대응하는 게 맞고, 그런 측면에서 가계부채 관리를 강력하게 해나가는 수밖에 방법이 없다"고 강조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