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습 정체' 북부간선도로 서울·구리 구간 3㎞ 확장

송고시간2021-08-27 10:57

beta

상습 정체를 겪는 북부간선도로 서울 태릉∼경기 구리 2개 구간 3㎞가 넓어진다.

27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과 구리시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24일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어 태릉∼구리IC 광역도로 확장 사업을 의결했다.

두 구간 사이에 있는 신내IC∼인창IC 1.77㎞는 민자사업으로 추진돼 2017년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확장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상습 정체를 겪는 북부간선도로 서울 태릉∼경기 구리 2개 구간 3㎞가 넓어진다.

4∼6차로에서 6∼8차로로 확장하며 구리 구간은 방음터널도 설치한다.

북부간선도로 태릉∼구리IC 확장 구간
북부간선도로 태릉∼구리IC 확장 구간

[구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7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과 구리시 등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지난 24일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를 열어 태릉∼구리IC 광역도로 확장 사업을 의결했다.

이 구간 확장 사업은 2014년 추진됐으나 사업비가 당초 621억원에서 2천억원 이상으로 증가하면서 타당성 재조사를 위해 중단됐다.

이 도로 전체 구간은 서울 묵동IC∼신내IC∼중랑IC∼구리 인창IC∼동창IC∼구리IC 등 4.78㎞다.

이 중 이번 확장 대상은 묵동IC∼신내IC 1.38㎞와 구리IC∼인창IC 1.63㎞ 등 두 곳이다. 1천645억원이 투입되며 재정사업으로 진행돼 정부와 지자체가 분담한다.

두 구간 사이에 있는 신내IC∼인창IC 1.77㎞는 민자사업으로 추진돼 2017년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확장됐다.

구리 구간 1㎞에는 방음터널도 설치한다.

이 구간에는 아파트가 밀집해 소음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소음도는 주간 58.9∼75.9㏈, 야간 56.0∼74.8㏈로, 환경부 기준 주간 65㏈, 야근 55㏈을 초과했다.

이번 확장 사업은 설계를 거쳐 이르면 내년 하반기 착공된다.

k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