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람다 변이 올림픽 직전 日유입…"스가 총리에 3주후 보고"

송고시간2021-08-27 10:40

beta

남미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람다 변이가 지난달 올림픽 개막 직전 일본에 처음 유입됐으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게는 판명 후 3주가 지나서 보고했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다.

2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람다 변이 유입을 스가 총리가 보고 받은 것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람다 변이라고 판정하고 21일이 지난 이달 13일이었다고 전날 참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밝혔다.

페루에 머물다 일본에 온 올림픽과 관계있는 30대 여성이 올림픽 개막을 사흘 앞둔 지난달 20일 하네다(羽田)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림픽조직위·지자체에 정보 공유 안해…은폐 의혹

나리타 공항의 코로나19 검사 대기자
나리타 공항의 코로나19 검사 대기자

(나리타 교도=연합뉴스) 19일 오후 일본 지바(千葉)현 나리타(成田)시에 있는 수도권 관문 나리타(成田)국제공항에서 패럴림픽 참가를 위해 도착한 중국 선수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 중이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남미를 중심으로 번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람다 변이가 지난달 올림픽 개막 직전 일본에 처음 유입됐으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에게는 판명 후 3주가 지나서 보고했다고 일본 정부가 밝혔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이 팽배한 가운데 방역 정책에 대한 불신을 키우는 재료가 되고 있다.

2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은 람다 변이 유입을 스가 총리가 보고 받은 것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람다 변이라고 판정하고 21일이 지난 이달 13일이었다고 전날 참의원 후생노동위원회에서 밝혔다.

페루에 머물다 일본에 온 올림픽과 관계있는 30대 여성이 올림픽 개막을 사흘 앞둔 지난달 20일 하네다(羽田)공항 검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같은 달 23일 국립감염증연구소가 이 여성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을 확인해 같은 날 후생노동성에서 알렸는데 스가 총리에게 즉시 보고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델타 변이에 관한 정보가 일찌감치 현지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이달 6일 일부 현지 언론이 일본에서 람다 변이가 처음 확인됐다고 보도했고 후생노동성이 이를 인정했다.

하지만 후생노동성은 올림픽 폐막(8일) 닷새 후인 13일 스가 총리,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에게 람다 변이를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후생노동성은 다무라 노리히사(田村憲久) 후생노동상에게 람다 변이를 보고한 것은 이보다 더 늦은 16일이었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미즈호(福島瑞穗) 사민당 의원은 다무라 후생노동상이 관련 정보를 파악한 시점이 "너무 늦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올림픽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당국이 발표를 의도적으로 늦추고 확진자가 올림픽 관련자라는 것을 뒤늦게 인정한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후생노동성은 람다 변이 감염 여성과 항공기에서 밀접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승객 정보를 파악했음에도 이를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나 관련 지자체에 전달하지 않아 의구심을 키웠다.

일본에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하고 있는데 이처럼 느슨하게 대응했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