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불 대피작전 겨냥한 IS 자폭테러 사망자 100명 넘어

송고시간2021-08-27 10:33

beta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근처에서 발생한 테러의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미국의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오후 카불 공항 출입구와 근처 호텔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미군 13명, 아프간인 9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테러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인 호라산(IS-K)이 저지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소 미군 13명·아프간인 90명…부상자도 세 자리

미군 10년 만의 대참변…"더 많은 테러 예상"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외곽에서 발생한 폭발로 다친 사람들 [아프간 아스바카뉴스/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외곽에서 발생한 폭발로 다친 사람들 [아프간 아스바카뉴스/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근처에서 발생한 테러의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섰다.

미국의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오후 카불 공항 출입구와 근처 호텔에서 발생한 테러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미군 13명, 아프간인 9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의 수는 이보다 많다.

미 국방부는 미군에 사망자 13명 외에 부상자도 18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앞서 AP통신은 아프간인이 최소 60명이 숨지고 최소 143명이 다쳤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테러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아프간 지부인 호라산(IS-K)이 저지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WSJ는 아프간에서 미군 장병들이 하루에 이만큼 많이 목숨을 잃은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카불 공항에서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들이 자국민과 아프간인 협력자들을 구출하는 작전을 이어가고 있다.

미군이 대거 철수한 뒤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정파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함에 따라 보복과 탄압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는 현재 카불 공항 경비와 운영을 책임지며 대피 작전을 주도하는 자국 군인들을 오는 31일까지 완전 철수하기로 했다.

프랭크 매켄지 미 중부사령부 사령관은 대피 작전을 겨냥한 더 많은 테러가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jangje@yna.co.kr

26일 폭탄공격으로 연기가 피어오르는 카불 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26일 폭탄공격으로 연기가 피어오르는 카불 공항의 모습. [AP=연합뉴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4sgSN5AsH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