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정적 나발니, 감옥서 수면 고문…TV 강제시청도

송고시간2021-08-27 06:40

beta

수감 중인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 감옥에서 정신적인 고문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나발니가 서면 인터뷰에서 "24시간 통제된 상태에서 정신적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나발니는 54페이지에 달하는 서한을 통해 TV 강제 시청이 가장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렉세이 나발니의 수감 전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렉세이 나발니의 수감 전 모습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수감 중인 러시아의 반체제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가 감옥에서 정신적인 고문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나발니가 서면 인터뷰에서 "24시간 통제된 상태에서 정신적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나발니는 작년 8월 러시아 정부가 배후로 추정되는 독극물 테러 이후 지난 1월 독일에서 치료를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즉각 체포돼 수감됐다.

러시아 법원은 지난 2014년 나발니가 사기 혐의로 받은 집행유예를 실형으로 전환했다.

나발니는 54페이지에 달하는 서한을 통해 TV 강제 시청이 가장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5번씩 총 8시간 동안 TV를 보게 한다"고 전했다. 강제로 봐야 하는 프로그램은 2차대전 당시 소련의 승리를 다룬 애국영화 등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나발니는 간수들이 밤에 수감자를 1시간 간격으로 깨우는 수면 고문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면 고문은 흔적 없이 수감자에게 고통을 준다"고 호소했다.

다만 힘든 노동이나 구타 등의 신체적 고문은 없다고 덧붙였다.

나발니가 수감된 곳은 모스크바에서 100㎞ 떨어진 파크로프시의 제2 교도소(IK-2)다.

러시아에서 악명이 높은 4대 교도소 중 하나로 꼽힌다.

나발니는 지난 4월에는 주치의 치료가 거부되자 24일간 단식투쟁을 하기도 했다.

한편 나발니는 "러시아는 민주적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블라디미르 푸틴 정권이 결국 붕괴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tDkl16tt14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