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한미훈련기간 내내 연락 시도에 '무응답'…내일 상황 주목

송고시간2021-08-26 11:41

beta

후반기 한미연합훈련 개시에 맞춰 남북 통신 연락선을 다시 차단했던 북한이 훈련 종료일인 26일에도 남측의 정기통화 시도에 응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취재진에게 "오늘도 아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정기통화 시도가 있었지만, 북측은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훈련 종료 이후 북한의 태도나 반응에 대해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북한이 전화를 받지 않는 상황에서도 정기통화 시도를 계속해왔고 이런 식의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 채널·연락사무소 통화에 16일째 응답 없어…2009년 훈련종료 뒤 재개통 사례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CG)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빛나 기자 = 후반기 한미연합훈련 개시에 맞춰 남북 통신 연락선을 다시 차단했던 북한이 훈련 종료일인 26일에도 남측의 정기통화 시도에 응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취재진에게 "오늘도 아침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한 정기통화 시도가 있었지만, 북측은 응답이 없었다"고 밝혔다.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통한 정기통화 역시 이날 오전 진행되지 않았다.

북한의 연락사무소 및 군 통신선 재차단은 이날로 16일째다.

북한은 지난달 27일 13개월 만에 남북 통신선을 전격 복원하고 2주간은 연락사무소와 군 통신선을 통해 남측과 오전·오후 정기통화를 진행했으나, 한미연합훈련 사전연습이 시작된 지난 10일 오후부터 다시 정기통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북한이 연합훈련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훈련 기간에만 통신선을 차단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09년 3월 9일 한미 합동 '키리졸브' 훈련 당시 일방적으로 군 통신선을 단절하고 개성공단으로 가는 경의선 육로 통행도 차단했다가 훈련이 끝난 다음 날 곧바로 군 통신선과 육로 통행을 정상화한 적이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훈련 종료 이후 북한의 태도나 반응에 대해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북한이 전화를 받지 않는 상황에서도 정기통화 시도를 계속해왔고 이런 식의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NG cc) 냉탕 온탕 오가는 남북관계, 요즘 왜 이럴까?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_8WjUuYfiw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