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언론중재법 결사항전…"좌파 20년 독재 위한 긴급조치"

송고시간2021-08-26 11:21

박대출 "광우병·미군 세월호 충돌·박근혜 靑굿판…가짜뉴스는 여권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26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범여권의 언론중재법 처리 방침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카드를 다시 꺼내 들면서 결사항전 태세를 다졌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중재법에 대해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고, 언론을 통제·검열해 국민의 알권리를 본질적으로 침해하는 법안"이라며 필리버스터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일단 미뤄졌지만, 박병석 국회의장이 '이달 내 처리'를 공언한 상태인 만큼 법안 처리를 최대한 늦추면서 여론전을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기자 출신인 정진석·김은혜·박대출 의원은 잇따라 SNS에 글을 올려 언론중재법을 "독재를 위한 긴급조치"라고 맹비난했다.

정 의원은 "상왕으로 불리는 이해찬씨가 여러 차례 공개 언급했듯이, 이 사람들의 목표는 좌파 20년 장기 집권"이라며 "장기 집권으로 가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은 권력에 대한 비판, 국민의 심판이다. 문재인 정권은 비판 언론에 족쇄를 채우고, 재갈을 물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언론중재법의 쟁점 중 하나인 5배 징벌적 손해배상에 대해 "처벌은 죄의 크기에 상응해야 한다. 휴지를 버렸다고 손목을 자를 수는 없다. 과속했다고 구속 처벌을 할 수는 없다"며 "처벌은 처벌받는 사람들의 합리적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 의장과 민주당 이낙연 의원, 박광온 정책위의장 등 여권의 기자 출신 의원들을 호명하며 "열 명이 넘는, 한때 언론인이셨던 민주당·열린민주당 의원님들께 여쭙고 싶다"며 "9개월 뒤 퇴직할 현재 권력에 방탄막 씌워주는 언론 봉쇄에 왜 함께하시려 하나"라고 물었다.

박 의원은 "뇌송송 구멍탁, 미군 잠수함 충돌설, 7시간 밀회설, 전자파 튀김 참외, 청와대 굿판 등 세상을 뒤흔든 5대 가짜뉴스를 만든 공장은 여권발 아닌가"라며 "가짜뉴스 때려잡는다는 언론중재법은 자폭 테러"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에서 "대통령과 그 가족은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전박탈)에 이은 언자완박(언론자유 완전박탈)으로 시간은 우리 편이라는 확신을 갖고 버티기에 돌입하는 모양새"라고 지적했다.

언론중재법 강행 규탄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언론중재법 강행 규탄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열린 '언론독재법과 반민주 악법 끝장 투쟁 범국민 필리버스터' 현장에 참석,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21.8.25 jeong@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