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포스코케미칼-OCI, 음극재 핵심소재 '피치' 국산화 나서(종합)

송고시간2021-08-26 14:33

beta

포스코케미칼과 OCI[010060]가 손잡고 반도체 소재에 이어 이차전지 음극재 핵심소재인 피치 생산으로 첨단소재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양사 합작사인 피앤오케미칼(P&O Chemical)을 통해 이차전지 음극재의 핵심소재인 고연화점 피치 생산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배터리 시장의 급성장으로 음극재 생산의 필수 소재인 코팅용 피치의 수요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코팅용 피치의 국산화 및 내재화를 추진해 수급 안정성과 맞춤형 품질 생산 능력을 갖춰 사업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45억원 투자해 연 1만5천t 생산…"첨단소재 경쟁력 강화"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윤보람 기자 = 포스코케미칼과 OCI[010060]가 손잡고 반도체 소재에 이어 이차전지 음극재 핵심소재인 피치 생산으로 첨단소재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양사 합작사인 피앤오케미칼(P&O Chemical)을 통해 이차전지 음극재의 핵심소재인 고연화점 피치 생산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과산화수소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이 올해 1월 28일 사업 착공식을 열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포스코케미칼과 OCI의 과산화수소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이 올해 1월 28일 사업 착공식을 열었다. [포스코케미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피앤오케미칼은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51대 49 비율로 지난해 설립한 합작사로, 앞서 올해 1월 전남 광양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첨단산업에 쓰이는 5만t 규모의 과산화수소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이번 사업의 총 투자비는 745억원으로, 2024년에 연산 1만5천t 규모의 고연화점 피치 생산을 목표로 한다.

고연화점 피치는 이차전지의 충·방전 효율을 높이고 충전 밀도와 배터리 수명을 증가시키는 흑연계 음극재 코팅용으로 사용된다.

이 사업은 그간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고연화점 피치를 국산화함으로써 국내 이차전지 음극재 소재 자립을 이룬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피앤오케미칼은 이번 피치 사업을 통해 반도체에 이어 이차전지 등 고부가가치 소재 부문으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또 기존 철강부산물을 활용한 액상 피치 생산에서 이차전지 음극재 소재인 고연화점 피치 생산으로 사업 영역을 넓히면서 수익 기반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배터리 시장의 급성장으로 음극재 생산의 필수 소재인 코팅용 피치의 수요가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로 코팅용 피치의 국산화 및 내재화를 추진해 수급 안정성과 맞춤형 품질 생산 능력을 갖춰 사업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OCI 김택중 사장은 "앞으로 피앤오케미칼을 통해 고품질의 제품 생산으로 고부가가치 소재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