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정현 두 달 만에 3실점…삼성, LG와 3-3 무승부

송고시간2021-08-25 21:36

beta

LG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 삼성 라이온즈를 불러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삼성 선발 투수 백정현은 6이닝 3실점 투구로 패배 직전에 몰렸다가 9회초에 나온 동점타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지난 4경기에서 26⅔이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하는 완벽한 투구로 7연승을 구가하던 삼성 선발 백정현은 4점을 준 6월 26일 LG와의 경기 이래 근 두 달 만에 3실점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투하는 LG 외국인 투수 수아레즈
역투하는 LG 외국인 투수 수아레즈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평균자책점 1, 3위를 달리는 투수끼리의 명품 좌완 투수전에서 아무도 웃지 못했다.

LG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 삼성 라이온즈를 불러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3-3으로 비겼다.

삼성 선발 투수 백정현은 6이닝 3실점 투구로 패배 직전에 몰렸다가 9회초에 나온 동점타 덕분에 패전을 면했다.

지난 4경기에서 26⅔이닝 동안 단 1점만 허용하는 완벽한 투구로 7연승을 구가하던 삼성 선발 백정현은 4점을 준 6월 26일 LG와의 경기 이래 근 두 달 만에 3실점 했다.

수아레즈는 탈삼진 5개를 곁들여 6이닝을 6피안타 2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앞뒀으나 마무리 고우석의 블론세이브로 승리를 날렸다.

LG가 1회말 서건창의 내야 안타에 이은 이형종의 좌선상 2루타로 먼저 1점을 뽑자 삼성은 2회 오재일의 안타, 박승규의 볼넷으로 엮은 1사 1, 2루에서 터진 김상수의 중전 적시타로 1-1 균형을 맞췄다.

삼성은 3회초에 구자욱의 2루타와 오재일의 중전 적시타를 묶어 2-1로 전세를 뒤집었다.

2-2 동점 적시타 터뜨린 LG 김현수
2-2 동점 적시타 터뜨린 LG 김현수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는 6회말에 반격했다.

홍창기, 서건창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2루 위기에 놓인 백정현은 1회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맞은 이형종을 포수 파울플라이로 잡고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김현수에게 2-2 동점 우전 적시타를 맞았다.

백정현은 유강남을 고의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에서 저스틴 보어를 택했고, 보어는 우익수 쪽으로 날카로운 직선타를 날렸다.

구자욱이 잡아 힘껏 홈에 던졌지만, 공이 홈에서 빗나가 서건창의 득점을 막지 못했다.

삼성은 2-3으로 끌려가던 9회초 LG 마무리 고우석을 상대로 기어이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1사 후 이원석, 박승규의 연속 안타로 1, 3루를 엮은 뒤 김지찬의 내야 땅볼로 3-3 동점을 이뤘다.

LG는 9회말 오지환의 중전 안타와 보내기 번트, 볼넷과 고의 볼넷으로 1사 만루 끝내기 기회를 잡고도 서건창의 인필드플라이, 이형종의 중견수 뜬공으로 허무하게 찬스를 놓쳤다.

백정현의 평균자책점은 2.17에서 2.30으로 올랐으나 1위를 유지하는 데 부족함이 없었다.

수아레즈도 평균자책점 2.51로 이 부문 3위를 유지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