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대선후보도 부동산 검증" 이구동성

송고시간2021-08-25 15:25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5일 국회의원뿐 아니라 대선후보도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대선후보라면 국민의 '부동산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는 인식에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당내 주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비전 발표회를 마치고 기자들이 대선후보 부동산 전수조사를 할 경우 응하겠냐고 묻자 "얼마든지"라며 "불응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5일 국회의원뿐 아니라 대선후보도 부동산 검증을 받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대선후보라면 국민의 '부동산 눈높이'에 맞춰야 한다는 인식에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날 당내 주자들이 한자리에 모인 비전 발표회를 마치고 기자들이 대선후보 부동산 전수조사를 할 경우 응하겠냐고 묻자 "얼마든지"라며 "불응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답했다.

대선후보 전수조사를 주창해 온 홍준표 의원은 "당연히 해야 한다. 국회의원들도 했는데"라며 "권익위에 (부동산) 자료를 제출하지 않으면 대선후보 자격이 있을까"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부동산뿐이겠나.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이면 전 재산에 대한 형성과정을 당연히 검증해야 한다"며 "왜 부동산만 하나. 예금이든 주식이든 (다 들여다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대선후보면 자신의 재산, 인생 경력 등에 대해 무제한 검증을 받아야 한다"며 "부동산 문제도 예외 아니다"고 말했다.

한 자리에 모인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
한 자리에 모인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 약속 비전 발표회에서 대선 예비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석열, 최재형, 박찬주, 안상수, 장성민, 원희룡, 하태경, 황교안, 박진, 장기표, 유승민, 홍준표 후보. 2021.8.25 jeong@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