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기현 "여야 숫자맞추기 결과…권익위 각본에 분노"

송고시간2021-08-25 10:39

beta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5일 소속 의원 12명에게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발견됐다는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를 두고 "터무니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얼토당토않은 결정을 하는 권익위야말로 심판의 대상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어찌 보면 여야 끼워 맞추기와 숫자 맞추기"라며 "야당에 좀 더 가혹하게 하기 위해 의도된 각본에 따라 조사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기현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기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5일 소속 의원 12명에게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발견됐다는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를 두고 "터무니없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얼토당토않은 결정을 하는 권익위야말로 심판의 대상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어찌 보면 여야 끼워 맞추기와 숫자 맞추기"라며 "야당에 좀 더 가혹하게 하기 위해 의도된 각본에 따라 조사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앞서 권익위는 민주당 의원 12명에 부동산 불법 의혹이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 원내대표는 "실제로 조사도 순 엉터리로 했다. 이렇게 엉터리로 하는 조사가 어딨나 하는 생각이 들 만큼이었다"며 "(결과를 통보받고)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힌 윤희숙 의원 사례를 들었다. 윤 의원은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12명 명단에 포함됐다.

김 원내대표는 "본인에게 어떤 귀책 사유가 있는 것이라고 도저히 볼 수 없다"며 "26년 전 결혼했는데, 결혼하고 나서 한 번도 같이 살아본 적도 없는 친정 부모님이 무슨 재산을 취득하고, 어떻게 관리했는지 전혀 알 수 없는 딸이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은 인과관계가 성립될 수 없다"고 옹호했다.

그는 다만 "어쨌든 그런 (전수조사) 절차를 우리가 의뢰했기 때문에 그 결과에 맞춰서 가장 합리적이면서도 매우 아픈 결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전날 당 지도부는 12명 중 6명에 대해 제명 또는 탈당요구 처분을 했다.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