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동산의혹' 윤희숙, 의원직 사퇴…대선경선도 포기(종합)

송고시간2021-08-25 11:21

beta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의원직을 서초갑 지역구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부로 대선후보 경선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고 대선 경선 후보직도 사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권교체 희화화 빌미 제공 안돼" 명분…본회의 의결 거쳐야

내년 서울시장 출마 염두? "내 정치 모습 아니다"

의원직 사퇴 밝히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의원직 사퇴 밝히는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소통관에서 의원직 사퇴 및 대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 의원은 "26년 전 결혼할 때 호적을 분리한 이후 아버님의 경제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며 " 권익위의 끼워맞추기 조사는 우리나라가 정상화되기 위한 유일한 길이 정권교체뿐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보여준다"고 밝혔다. 2021.8.25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회의원직을 서초갑 지역구민과 국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시간부로 대선후보 경선을 향한 여정을 멈추겠다"고 대선 경선 후보직도 사퇴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hnROA22fWo

권익위는 지난 23일 국민의힘 의원 12명의 부동산 의혹을 발표했으며, 윤 의원은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명단에 포함됐다. 당 지도부는 본인의 문제가 아니거나 소명이 충분하다고 판단해 윤 의원 건은 문제 삼지 않았다.

윤 의원은 "국민께 심려를 끼치게 돼 송구하다"며 "저희 아버님은 농사를 지으며 남은 생을 보내겠다는 소망으로 2016년 농지를 취득했으나 어머님 건강이 갑자기 악화하는 바람에 한국농어촌공사를 통해 임대차 계약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26년 전 결혼할 때 호적을 분리한 이후 아버님의 경제 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지만, 공무원인 장남을 항상 걱정하고 조심해온 아버님의 평소 삶을 볼 때 위법한 일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독립관계로 살아온 지 30년이 지난 아버님을 엮은 무리수가 야당 의원의 평판을 흠집 내려는 의도가 아니고 무엇이겠나"라며 "권익위의 끼워 맞추기 조사"라고 비판했다. "우스꽝스러운 조사"라고도 했다.

이어 "이번 대선의 최대 화두는 현 정부의 부동산 실패와 내로남불 행태"라며 "그 최전선에서 싸워온 제가 정권교체 명분을 희화화할 빌미를 제공해 대선 전투의 중요한 축을 허물어뜨릴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했다.

의원직 사퇴 밝힌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의원직 사퇴 밝힌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소통관에서 의원직 사퇴 및 대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한 뒤 인사하고 있다.
윤 의원은 "26년 전 결혼할 때 호적을 분리한 이후 아버님의 경제활동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다"며 " 권익위의 끼워맞추기 조사는 우리나라가 정상화되기 위한 유일한 길이 정권교체뿐이라는 사실을 다시금 보여준다"고 밝혔다. 2021.8.25 jeong@yna.co.kr

윤 의원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해서 바로 의원직을 내려놓을 수는 없다. 국회법상 회기 중에는 무기명 투표를 거쳐 재적 의원의 과반 출석과 과반 찬성으로 의결하게 돼 있기 때문이다. 회기 중이 아닐 때는 국회의장 허가에 따른다.

그는 '본회의 통과가 안 될 가능성도 있지 않으냐'는 취재진 질문에 "다수당이 더불어민주당이다. 민주당이 아주 즐겁게 통과시켜줄 것"이라며 "여당 대선 후보를 가장 치열하게 공격한 저를 가결 안 해준다고 예상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서울시장 출마를 염두에 둔다는 말도 있다'는 질의에는 "제가 생각하는 정치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정치를 완전히 떠나겠다는 선언은 아니냐'는 질문에는 "제가 책임지는 방식이 의원직 사퇴"라고만 답했다.

이날 회견장에는 이준석 대표를 비롯해 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찾아와 사퇴를 만류했다. 윤 의원은 눈물을 흘리며 이 대표에게 "이게 내 정치"라고 말했다.

이 대표 또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윤 의원은 책임질 일이 없다고 확신한다. 강하게 만류할 것"이라며 "윤희숙이라는 가장 잘 벼린 칼은 국회에 있을 때 가장 큰 쓰임새가 있다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눈물 흘리며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만류하는 이준석 대표
눈물 흘리며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만류하는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전수조사에서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25일 소통관에서 의원직 사퇴 및 대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에 나서자 이준석 대표가 기자회견장으로 찾아와 윤 의원을 만류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8.25 jeong@yna.co.kr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