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후쿠시마 오염수 원전에서 1㎞ 떨어진 바닷속에 방류 방침"

송고시간2021-08-25 10:08

beta

방사성 물질 대량 유출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폐로(廢爐) 작업을 하고 있는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약 1㎞ 떨어진 바닷속에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를 배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이 2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해안에 접한 후쿠시마 원전에서 바로 배출하는 방안과 배관을 이용해 해안에서 일정 거리 떨어진 바닷속에 배출하는 방안을 각각 검토해왔으며 일정한 거리를 두고 바닷속에 방류하는 편이 빨리 확산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해양 방류하기로 올해 4월 결정했으며 도쿄전력은 이에 따라 구체적인 방류 방법을 검토해 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쿄전력, 암반조사 및 설비건설 등 거쳐 2023년 방출 개시 전망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탱크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방사성 물질 대량 유출 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폐로(廢爐) 작업을 하고 있는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약 1㎞ 떨어진 바닷속에 방사성 물질 삼중수소(트리튬)가 포함된 오염수를 배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과 요미우리(讀賣)신문 등이 25일 보도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원전에서 1㎞ 떨어진 바닷속에 방류 방침" - 2

보도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해안에 접한 후쿠시마 원전에서 바로 배출하는 방안과 배관을 이용해 해안에서 일정 거리 떨어진 바닷속에 배출하는 방안을 각각 검토해왔으며 일정한 거리를 두고 바닷속에 방류하는 편이 빨리 확산시킬 수 있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론을 내렸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해양 방류하기로 올해 4월 결정했으며 도쿄전력은 이에 따라 구체적인 방류 방법을 검토해 왔다.

[그래픽] 세계의 해류 이동과 한반도 주변 흐름
[그래픽] 세계의 해류 이동과 한반도 주변 흐름

ALPS를 사용하면 세슘을 비롯한 62종의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 도쿄전력의 설명이다.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ALPS로 거른 물을 '처리수'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하지만 모든 방사성 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삼중수소 등은 ALPS로 거른 물에 여전히 남게 된다.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바다로 파이프를 설치해 오염수를 해저 방류한다는 계획을 25일 정식 공표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해저 암반 조사, 설비 공사, 규제 당국의 승인 등 절차가 계획대로 진행되는 경우 2023년 봄부터 방류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sewon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SVYGnHoNC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