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보] 신규확진 2천155명, 2번째 큰 규모…50일째 네 자릿수 확산세 지속

송고시간2021-08-25 09:38

beta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대로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155명 늘어 누적 24만1천439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지난 11일(2천221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지역 2천114명-해외 41명…누적 24만1천439명, 사망자 9명↑ 총 2천237명

서울 677명-경기 587명-인천 120명-경남 104명-대구 101명-부산 86명 등 확진

확진자 급증에 위중증·사망자 연일 증가세…어제 의심환자 5만6천857건 검사

빗속 코로나 검사
빗속 코로나 검사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지난 24일 서울 강동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근로자들이 검사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 중인 가운데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또다시 2천명대로 치솟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155명 늘어 누적 24만1천43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1천509명)보다 무려 646명 늘면서 지난 20일(2천50명) 이후 닷새 만에 다시 2천명을 넘어 2천1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지난 11일(2천221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2천명대 확진자 자체는 19일(2천152명)과 20일(2천50명)을 포함해 이번이 4번째다.

그간의 확진자 발생 흐름을 보면 보통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이어지는 주 초반까지는 다소 적게 나오다가 수요일을 기점으로 급증하는 양상을 나타낸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개학과 휴가 뒤 일상 복귀로 확산세가 더 거세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 지역발생 2천114명 중 수도권 1천369명 64.8%…비수도권은 745명 35.2%

지난달 초부터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의 기세는 두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좀처럼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0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달 1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2천152명→2천50명→1천879명→1천626명(당초 1천627명에서 정정)→1천417명(당초 1천418명에서 정정)→1천509명→2천155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2천명을 넘긴 날도 3차례나 된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827명꼴로 나온 가운데 지역발생은 일평균 1천781명에 달했다.

코로나19 검체 채취
코로나19 검체 채취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지난 23일 광주 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 채취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천114명, 해외유입이 4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73명, 경기 579명, 인천 117명 등 수도권이 총 1천369명(64.8%)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102명, 대구 99명, 부산 86명, 충남 74명, 경북 69명, 대전 64명, 충북 59명, 강원 46명, 전북 38명, 울산 35명, 제주 27명, 광주 23명, 세종 16명, 전남 7명 등 총 745명(35.2%)이다.

◇ 위중증·사망자도 증가세…전국 17개 시도서 확진자 속출

해외유입 확진자는 41명으로, 전날(39명)보다 2명 많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9명은 경기(8명), 서울(4명), 인천·울산(각 3명), 대구·충남·전북·경북·경남(각 2명), 전남(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677명, 경기 587명, 인천 120명 등 수도권이 총 1천384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2천23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93%다.

위중증 환자는 총 434명으로, 전날(420명)보다 14명 늘면서 연이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방역 관계자 안내받는 입국자
방역 관계자 안내받는 입국자

(영종도=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지난 2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입국자가 방역 관계자의 안내를 받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를 검사한 건수는 5만6천857건으로, 직전일 5만5천733건보다 1천124건 많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 건수는 9만3천998건이다.

현재까지 국내 선별진료소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1천280만6천613건으로 이 가운데 24만1천439건은 양성, 1천186만7천588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69만7천586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89%(1천280만6천613명 중 24만1천439명)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해 12월 20일과 이달 22일, 23일 각각 1명씩 잘못 신고된 3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s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tE9EwcWi5E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