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에어비앤비, 전세계 아프간 난민 2만명에 임시숙소 제공

송고시간2021-08-24 22:47

CEO "우리 시대 가장 큰 인도주의 위기…다른 기업도 나서길"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브라이언 체스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을 피해 고향을 등진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에게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공짜 임시 숙소를 제공한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아프간 난민 2만명에게 에어비앤비 플랫폼에 등록된 숙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방송에 따르면 관련 비용은 에어비앤비와 체스키 CEO, 이 회사의 자선조직인 'Airbnb.org'가 전액 부담할 예정이다. Airbnb.org는 지난 6월 2천500만 달러(약 292억원)를 목표로 난민 펀드 모금을 시작했다.

체스키 CEO는 "아프간 난민들이 고향에서 쫓겨나 미국과 그 밖의 다른 곳에서 재정착하는 것은 우리 시대의 가장 큰 인도주의적 위기 중 하나"라며 "우리도 행동에 나서야 할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다른 기업 지도자들도 똑같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영향을 주기를 희망한다"며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아기만이라도 미군에 넘기는 현지인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아기만이라도 미군에 넘기는 현지인

[AP=연합뉴스]

체스키 CEO는 난민 가족 수용을 원하는 에어비앤비 호스트들이 자신에게 연락하면 적합한 대상자와 연결해주겠다고 설명했다.

아프간 난민들이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얼마나 오래 머무를 수 있는지, 예상 비용이 얼마나 될지 등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에어비앤비는 자사 플랫폼을 이용해 아프간 난민 최대 1천명을 임시 수용할 수 있도록 국제구호위원회(IRC)를 비롯한 구호단체들에 지난주 자금을 제공하는 등 아프간인 돕기에 나선 바 있다.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주말 사이 캘리포니아·뉴저지·오하이오·텍사스·버지니아·워싱턴주 등에서 165명의 난민이 임시 숙소를 배정받았다.

에어비앤비의 이런 조치는 탈레반의 보복을 두려워한 아프간인 수만명이 필사의 탈출을 시도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 정부는 현재까지 아프간에서 4만8천명을 대피시켰으나, 여전히 많은 현지인이 출국을 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탈레반은 철수 시한을 8월31일로 정했으나, 그때까지 대피를 마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아프간 난민 2만명 무료 수용 발표한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
아프간 난민 2만명 무료 수용 발표한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

[체스키 CEO 트위터 캡처]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