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중관계 미래발전위 출범…정의용·왕이 "한중은 중요한 이웃"

송고시간2021-08-24 11:47

beta

한국과 중국의 전·현직 고위 인사와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계기 삼아 양국 관계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는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가 24일 공식 출범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영상 축하 메시지를 통해 "한국과 중국은 가장 가깝고도 중요한 이웃"이라며 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신속 통로 개설, 동북아방역보건협력체 출범, 원활한 경제 교류 등을 해 왔다고 평가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영상 축사에서 "한중 두 나라는 중요한 이웃이자 협력 파트너"라며 "한중 수교 29년 동안 한중 관계는 빠르게 발전해 두 나라 국민들에게 이로울 뿐 아니라 역내 및 세계 평화와 발전에도 크게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국 발전로드맵 논의 1.5트랙 협의체, 1차 전체회의 열고 활동개시

한중관계 미래발전위 출범식 축하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
한중관계 미래발전위 출범식 축하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4일 오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 출범식 및 제1차 전체회의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의 출범 축하 영상이 재생되고 있다. 2021.8.24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한국과 중국의 전·현직 고위 인사와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내년 수교 30주년을 계기 삼아 양국 관계의 바람직한 미래상을 제시하는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가 24일 공식 출범했다.

이 위원회 한국 측 위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온·오프라인 형식으로 출범식을 겸한 제1차 전체회의를 열고 활동을 시작했다.

'반관반민'(半官半民)의 1.5트랙 협의체 성격인 이 위원회에는 한중 양국의 외교·입법·학계 등의 분야 전문가 각 18명씩 모두 36명이 참여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영상 축하 메시지를 통해 "한국과 중국은 가장 가깝고도 중요한 이웃"이라며 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신속 통로 개설, 동북아방역보건협력체 출범, 원활한 경제 교류 등을 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한국과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책의 여정에 있어 핵심 파트너로서 적극 협력해 왔다"며 "앞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 나아가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영상 축사에서 "한중 두 나라는 중요한 이웃이자 협력 파트너"라며 "한중 수교 29년 동안 한중 관계는 빠르게 발전해 두 나라 국민들에게 이로울 뿐 아니라 역내 및 세계 평화와 발전에도 크게 기여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복잡한 국제정세 속에서 한중간 우호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시대와 민심, 양국의 근본 이익에도 부합한다"며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가 시대의 요구에 부응해 출범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출범식에는 한국 측 위원장인 임채정 전 국회의장, 집행위원장인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등이, 중국 측에서는 위원장인 장핑 전(前)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부위원장, 집행위원장 왕차오 중국인민외교학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출범식과 함께 진행된 전체회의에서는 미래계획, 정치외교, 경제통상, 사회문화 등 각 분과의 양측 위원들이 앞으로 1년간 위원회의 운영 방향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위원회는 분과별로 논의한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30년간의 양국관계 발전 로드맵을 마련해 내년 한중수교 30주년 기념일(8월 24일) 전에 양국 정부에 제언할 예정이다.

앞서 한중 양국은 지난해 11월 26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위원회 출범에 원칙적으로 합의한 뒤 공식 출범을 준비해 왔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