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이자, 암 치료제 개발 캐나다 제약사 2조6천억원에 인수

송고시간2021-08-24 10:24

beta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는 캐나다의 혈액암 치료제 개발업체인 트릴리움 테라퓨틱스를 22억6천만달러(약 2조6천423억원)에 인수할 것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해 트릴리움 주식 2천500만주를 인수한 데 이어 이번에 나머지 주식을 주당 18.50달러에 사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는 캐나다의 혈액암 치료제 개발업체인 트릴리움 테라퓨틱스를 22억6천만달러(약 2조6천423억원)에 인수할 것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화이자는 지난해 트릴리움 주식 2천500만주를 인수한 데 이어 이번에 나머지 주식을 주당 18.50달러에 사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화이자가 제시한 인수가는 지난주 종가보다 203.8% 높은 수준이다.

앞서 또 다른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는 지난해 혈액암 치료제 생산업체인 포티 세븐을 49억달러에 인수했다.

지난해 전세계에서 100여만명이 혈액암 진단을 받았으며 70만명 이상이 혈액암으로 사망했다.

화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