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랜슨의 버진오빗, 스팩 합병으로 나스닥 상장…보잉도 투자

송고시간2021-08-23 23:28

beta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그룹 계열사인 버진오빗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해 나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버진오빗과 합병하는 스팩은 골드만삭스 출신인 조지 맷슨과 칼라일그룹 전직 임원인 그레고리 섬이 이끄는 넥스트젠 애퀴지션이다.

버진오빗의 기업가치는 32억 달러(약 3조8천억원)로 평가됐고, 나스닥 상장을 통해 1억 달러의 상장지분사모투자(PIPE)를 포함한 총 4억8천300만 달러(약 5천661억원)의 자본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버진오빗의 공중 위성 발사
버진오빗의 공중 위성 발사

[EPA/버진오빗=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영국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의 버진그룹 계열사인 버진오빗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해 나스닥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우주관광 기업 버진갤럭틱에서 분사한 버진오빗은 위성 발사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자회사다. 이 회사는 개조한 보잉 747 항공기를 이용해 4만5천 피트 상공에서 위성 발사용 로켓을 쏘아 올리는 공중 위성 발사를 올해 두 차례 성공했다.

브랜슨 회장은 버진오빗의 상장 계획과 관련해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꿀 우주 기술을 만들기 위한 모든 노력에 힘을 실어주는 또 다른 이정표"라고 자평했다.

CNBC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버진오빗과 합병하는 스팩은 골드만삭스 출신인 조지 맷슨과 칼라일그룹 전직 임원인 그레고리 섬이 이끄는 넥스트젠 애퀴지션이다.

버진오빗의 기업가치는 32억 달러(약 3조8천억원)로 평가됐고, 나스닥 상장을 통해 1억 달러의 상장지분사모투자(PIPE)를 포함한 총 4억8천300만 달러(약 5천661억원)의 자본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PIPE에는 보잉과 사모펀드 AE인더스트리얼 파트너스가 참가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구체적인 회사별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보잉의 버진오빗 투자는 자체 우주 프로그램이 차질을 빚는 상황에서 이뤄졌다고 WSJ은 지적했다. 보잉은 국제우주정거장(ISS)을 오가는 유인 캡슐 스타라이너 발사를 추진하다 밸브 고장 문제로 최근 시험 비행을 연기한 바 있다.

이날 나스닥 상장을 발표하는 성명에서 버진오빗은 2024년까지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 기준으로 흑자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지난달 우주 시험비행을 마친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지난달 우주 시험비행을 마친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

[A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