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LG, 상반기 글로벌 TV 시장 선도…점유율 50% 달해

송고시간2021-08-24 07:05

beta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50%(매출액 기준)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2분기 들어 LG전자의 올레드(OLED) TV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양사의 점유율 격차는 종전보다 줄었다.

매출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31.0%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고, LG전자가 2위로 19.0%를 기록해 우리 기업이 전체 TV 시장 점유율의 절반(50%)을 차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삼성전자, 5년 만에 판매 2천만대 돌파…16년 연속 1위 유력

LG전자 2분기 OLED TV 판매량 '역대 최대'…삼성과 점유율 격차 좁혀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올해 상반기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중국 업체들을 제치고 50%(매출액 기준)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으로 2분기 판매량이 1분기보다 다소 줄었으나 상반기 전체로는 코로나 이전 수준보다 판매가 늘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1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2분기 들어 LG전자의 올레드(OLED) TV의 약진이 두드러지면서 양사의 점유율 격차는 종전보다 줄었다.

삼성전자 Neo QLED TV 광고[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 Neo QLED TV 광고[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4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 발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세계에서 판매된 TV는 총 9천911만대, 총매출액은 542억8천6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각각 7.4%와 36.1% 증가한 수치다.

우리 기업들이 75인치 이상, 2천500달러 이상의 고가 제품에 집중하는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하면서 상반기에도 글로벌 시장을 주도했다.

매출 기준으로 삼성전자가 31.0%의 점유율로 1위 자리를 지켰고, LG전자가 2위로 19.0%를 기록해 우리 기업이 전체 TV 시장 점유율의 절반(50%)을 차지했다.

이는 일본의 소니(9.3%)와 중국의 TCL(7.4%)·하이센스(7.3%)를 큰 격차로 제친 것이다.

[그래픽] 세계 TV 시장 점유율
[그래픽] 세계 TV 시장 점유율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수량으로는 삼성전자가 작년 상반기(1천907만대)보다 10.3% 늘어난 2천103만대(21.2%)를 판매하며 5년 만에 판매대수가 2천만대를 돌파했다.

신제품 '네오(Neo) QLED'를 앞세운 프리미엄 QLED 라인이 상반기에 약 400만대가 팔려 작년보다 46% 이상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판매량이 1천만대를 넘어서며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 수성이 확실시된다.

LG전자는 상반기 1천356만대(13.7%)를 판매해 작년 같은 기간(1천78만대)보다 25.8% 증가했다.

최근 중국 광저우 공장의 OLED 패널 생산량 증가로 OLED TV 공급이 늘고, 가격 경쟁력도 높아지면서 판매량이 급증한 것이다.

특히 올해 2분기 LG전자의 올레드 TV 출하량은 작년 동기의 3배 수준인 94만5천600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동안 부진하던 올레드 판매가 약진하며 지난해 하반기 11.3%포인트였던 양 사의 점유율 격차는 올해 상반기에 7.5%포인트로 좁혀졌다.

스웨덴의 한 가전 매장에 전시된 LG 올레드 에보[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스웨덴의 한 가전 매장에 전시된 LG 올레드 에보[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분기 글로벌 TV 판매 대수는 총 4천785만대로 작년 2분기(4천564만대)보다 증가했으나 계절적 비수기에 코로나 재확산 등으로 올해 1분기(5천125만대)보다는 감소했다.

이중 삼성전자의 판매량은 총 941만대로 작년 2분기(862만대)보다 늘었지만, 올해 1분기(1천161만대)보다는 220만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삼성전자는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최근 글로벌 TV 생산의 전초기지인 베트남 호찌민시 가전공장의 가동률이 40% 밑으로 떨어지는 등 일부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경쟁상품인 올레드 TV 공급이 증가하면서 2분기 판매량이 감소했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LG전자도 2분기 출하량이 총 628만대로 작년 2분기(446만대)보다 크게 증가했지만, 올해 1분기(728만대)보다는 100만대가량 감소했다.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글로벌 TV 시장은 코로나 보복 소비가 본격화됐던 작년과 달리 '펜트업'(억눌린) 수요가 감소하고, 백신 접종 확산으로 '집콕' 수요도 줄면서 판매량이 다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업체간 판촉 경쟁도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