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이란·중국, 걸프 해역서 연합 해상 훈련 계획"

송고시간2021-08-23 23:07

beta

러시아, 이란, 중국이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연합 해상 훈련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반 자가리안 주이란 러시아 대사는 이날 스푸트니크와 한 인터뷰에서 "올해 연말에서 내년 초 사이 페르시아만 지역에서 연합 해군 훈련을 열 것"이라면서 "러시아, 이란, 중국 군함이 이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주이란 러시아 대사 밝혀…"항로 안전 확보와 해적 소탕 목적"

걸프 해역의 이란 군함
걸프 해역의 이란 군함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러시아, 이란, 중국이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연합 해상 훈련을 시행할 계획이라고 스푸트니크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반 자가리안 주이란 러시아 대사는 이날 스푸트니크와 한 인터뷰에서 "올해 연말에서 내년 초 사이 페르시아만 지역에서 연합 해군 훈련을 열 것"이라면서 "러시아, 이란, 중국 군함이 이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연합 훈련의 주된 목적은 국제 항로 안전 확보와 해적 소탕이라고 자가리안 대사는 덧붙였다.

호르무즈 해협을 포함한 걸프 해역에는 세계 주요 원유 운송로가 있다. 이 지역은 미국 군함과 이란 혁명수비대 함정 간 군사적 마찰이 빈발하는 곳이다.

최근에는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선박 피습·나포 시도 사건이 잇따랐다.

자가리안 대사는 "페르시아만과 오만해에서의 긴장은 점차 완화되고 있으며 러시아는 이 전략적 요충지에 대한 (지역 국가들의) 대화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