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개숙인 이준석·자세낮춘 尹…극적 화해? 일시 휴전?

송고시간2021-08-23 16:13

beta

일촉즉발 상태로 치닫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이 소강 상태에 접어드는 분위기다.

이 대표는 23일 최고위 회의에서 "지금까지 혼란과 저의 여러 부족했던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정권교체를 향한 마음을 바탕으로 모두 결집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낮은 자세'를 취하면서 그동안 뇌관으로 지목됐던 선거관리위원장 문제도 별다른 이견 표출 없이 정홍원 전 국무총리를 임명하는 것으로 무난히 처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8.2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일촉즉발 상태로 치닫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이 소강 상태에 접어드는 분위기다.

이 대표는 23일 최고위 회의에서 "지금까지 혼란과 저의 여러 부족했던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정권교체를 향한 마음을 바탕으로 모두 결집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지난 두 차례 회의에서 연달아 공개 발언을 건너뛰며, 윤 전 총장을 향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던 것과 비교하면 180도 달라진 태도로 평가됐다.

이 대표가 '낮은 자세'를 취하면서 그동안 뇌관으로 지목됐던 선거관리위원장 문제도 별다른 이견 표출 없이 정홍원 전 국무총리를 임명하는 것으로 무난히 처리됐다.

윤 전 총장 측은 이 대표 사퇴 촉구 집회를 예고한 팬클럽 '윤사모'에 자제를 요청하며 성의를 보였다.

장제원 캠프 종합상황실장은 이날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이 집회는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고, 당내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여기에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양쪽을 동시에 타격하던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돌연 몸을 낮춰 화해 무드에 힘을 보탰다.

원 전 지사는 기자들에게 "여러 논란에 대해 국민께 송구스럽다"며 "심기일전해 이 대표에게 협력하고 원팀으로 정권 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겸허한 자세로 경선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 전환은 권익위의 부동산 전수조사 발표와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시도에 적전분열 없이 일사불란하게 대응하기 위한 야권의 전열 정비 차원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자중지란에 빠지면 공멸할 수 있다는 공통의 위기의식을 바탕으로 당분간 당내 잡음을 줄이고 대여 투쟁에 집중하는 쪽을 택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이 화해에 이르렀다고 보기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달 말 본격적으로 대선 후보 경선에 접어들면 당내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힘겨루기가 다시 시작될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다.

윤사모는 이날 캠프의 만류에도 성명을 내 "공정 경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대표직을 박탈하겠다"고 이 대표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이 대표 측도 통화에서 "윤 전 총장 지지자들의 무분별한 지도부 흔들기가 도를 넘었다"며 "결국 경선 과정에서 윤 전 총장 본인의 감점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jh@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3473SLjlX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