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불공항 '제3세력' 테러 우려…존재감 잃은 IS 위험하다

송고시간2021-08-23 11:10

beta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뒤 외국으로의 유일한 탈출구인 카불 국제공항에는 대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탈레반은 탈출을 막지 않겠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서방 국가들에서는 탈레반이 아닌 다른 극단주의 세력이 카불공항에서 존재감 과시를 위해 테러를 자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하다.

미 의회조사국(CRS)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알카에다는 여전히 아프간에서 암약하고 있으며 수십 년에 걸친 탈레반과 알카에다의 관계가 최근 몇 년간 강력히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 의회조사국, 아프간 암약해온 테러단체들 평가

"탈레반, 알카에다와 긴밀한 연대…IS는 소외되는 추세"

미 국가안보보좌관 "공항테러 위협 실재…IS 위협 심각하다"

22일 아프간 수도 카불 근교의 탈레반 조직원들 [UPI=연합뉴스]

22일 아프간 수도 카불 근교의 탈레반 조직원들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뒤 외국으로의 유일한 탈출구인 카불 국제공항에는 대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탈레반은 탈출을 막지 않겠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서방 국가들에서는 탈레반이 아닌 다른 극단주의 세력이 카불공항에서 존재감 과시를 위해 테러를 자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팽배하다.

실제 아프간 내부에는 테러를 저지를 수 있는 집단들이 다수 활동하고 있는데 큰 줄기는 알카에다와 이슬람국가(IS)로 나뉜다.

탈레반은 알카에다와 거리를 두는 것처럼 행동해왔지만 실제로는 물밑에서 매우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IS 조직들은 탈레반과의 갈등이 심각해 이미 결별했다는 것이 미국의 관계당국들의 판단이다.

미 의회조사국(CRS)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내놓은 보고서에서 알카에다는 여전히 아프간에서 암약하고 있으며 수십 년에 걸친 탈레반과 알카에다의 관계가 최근 몇 년간 강력히 유지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탈레반은 작년 2월 미국과 맺은 평화협정에서 알카에다를 포함한 어떤 테러 단체도 아프간 영토를 이용해 미국과 그 동맹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후 탈레반은 알카에다와 관계를 절연한 것처럼 행동해왔다.

실제로 탈레반은 올해 2월에는 외국인을 대열에 합류시키거나 은신처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탈레반은 아프간에 "외국인 전사"는 없다고 줄기차게 주장하고 있다.

또한 CRS에 따르면 아프간 정부군은 작년 10월 알카에다의 고위급 조직원을 아프간의 가즈니 지방에서 제거했는데 이 조직원은 이곳에서 탈레반과 함께 숙식하며 활동해온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그러나 탈레반이 알카에다를 배척하는 것은 일종의 연막전술이라는 것이 국방부 등 미 당국의 판단이다.

미 국방부는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탈레반은 알카에다 관련 조직과 호혜적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이런 조직들에 대해 실질적 조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알카에다와 탈레반의 관계는 공동의 적인 미국과 아프간 정부군을 상대로 한 전투와 조직원 간의 혼인 등 사적으로 맺어진 유대 등으로 꾸준히 긴밀해져 왔다는 것이 미국의 판단이다.

CRS에 따르면 미 국방부 감찰실은 작년 4분기 보고서에서 탈레반이 알카에다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일부 알카에다 조직원이 탈레반 군대와 지휘부에 통합되어 있다는 국방정보국(DIA)의 평가를 전하기도 했다.

지난 18일 브리핑하는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8일 브리핑하는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5월 유엔 제재감시위원회도 알카에다가 탈레반의 외교적 입지를 위태롭게 하지 않으려고 탈레반 지도자와 노골적인 소통은 최소화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미국평화연구소(UIP)의 아스판디아 미르 연구위원은 탈레반의 일부가 알카에다와의 협력관계에 반대하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두 조직이 이념적으로 긴밀히 묶여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10일 미 육사(웨스트포인트) 현대전연구소에서 발표한 논문에서 탈레반이 알카에다처럼 초국가적 목표를 갖고 있지는 않지만 "알카에다는 아프간 탈레반을 세계 지하드 관리에 있어 중요한 파트너로 보고 있다"면서 두 조직이 긴밀히 연결돼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탈레반은 자신들이 알카에다와 연결돼 있지 않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탈레반 정치국 대변인 모하메드 나엠은 2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아다트 TV와의 인터뷰에서 "알카에다는 아프간에 있지 않으며 탈레반은 알카에다와 어떤 관계도 없다"고 주장했다.

알카에다와 반대로 탈레반은 또 다른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인 이슬람국가(IS) 가맹 조직들과는 심각한 갈등 관계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CRS는 보고서에서 이슬람국가아프간분파(ISKP)는 탈레반에 반대하고 있으며, 두 조직이 종종 충돌하고 있다고 전했다.

IS는 탈레반의 민족주의적 정치 프로젝트를 전 세계적인 이슬람 신정일치 국가 건설을 위한 자신들의 비전과 반대되는 것으로 배격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IS와 탈레반 모두 이슬람 수니파 계열이지만 IS는 시아파를 배교자로 삼아 처단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간 탈레반과 대립해왔다.

CRS는 탈레반의 아프간 장악은 ISKP의 난관을 뜻한다면서 "탈레반은 카불의 교도소를 점령한 뒤 투옥된 전 ISKP 지도자를 처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탈레반이 카불 점령 후 투옥된 알카에다 조직원들을 상당수 석방한 것과 대조된다.

탈레반의 집권 후 여러 타협적 조치들이 나오게 되면 이에 반대하는 조직 내 강경파들이 IS로 이탈할 수 있다는 것이 CRS의 판단이다.

CRS는 특히 "미국이 전에 ISKP에 대한 탈레반의 공격을 지원했다"면서 "이는 잠재적으로 향후 미국과 탈레반이 드물게 협력할 수 있는 영역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안보당국에서는 소외받고 있는 IS의 테러 위협이 무시할 수 없는 수준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아프간 탈출 작전이 벌어지는 수도 카불 공항에 대한 테러 조직의 위협은 실재하며 미국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2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출연해 "아프간에서 대피하려는 미국인과 아프간인에 대한 이슬람국가(IS)의 위협은 실재하고, 심각하고도 지속적"이라며 모든 미군 장비를 동원해 테러 차단에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아프간 카불국제공항을 경비하는 미 해병대원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1일 아프간 카불국제공항을 경비하는 미 해병대원들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yongla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oMCQvIeiV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