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상청 "광주·전남서 23일 자정이 태풍 오마이스 최대 고비"

송고시간2021-08-23 09:40

beta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는 23일 자정께 광주와 전남에서 큰 위력을 보일 전망이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태풍의 최대 위험 시점은 오마이스가 전남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는 이날 자정 무렵으로 예상된다.

오마이스는 이날 밤 제주도 서귀포 북서쪽 해상을 지나 남해안으로 상륙하는 과정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할 가능성이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하고 많은 비 예상…24일 낮까지 시간당 70㎜ 집중호우 가능성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예상 이동경로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예상 이동경로

[기상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OMAIS)는 23일 자정께 광주와 전남에서 큰 위력을 보일 전망이다.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태풍의 최대 위험 시점은 오마이스가 전남에 가장 가깝게 접근하는 이날 자정 무렵으로 예상된다.

오마이스는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410㎞ 부근 해상에서 북상 중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94hPa, 최대풍속은 초속 23m로 예상된다.

오마이스는 이날 밤 제주도 서귀포 북서쪽 해상을 지나 남해안으로 상륙하는 과정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할 가능성이 있다.

태풍 자체의 위력은 크지 않겠으나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오마이스뿐만 아니라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도 비구름대 발달에 영향을 주겠다.

광주와 전남에서 예상 강수량은 24일까지 100∼300㎜이다.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등 많은 곳은 400㎜ 이상 내리겠다.

이날 오후부터 24일 낮 사이에는 시간당 70㎜ 이상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태풍 예비특보 발령으로 인해 지리산·한려해상·다도해해상·월출산·무등산 등 도내 국립공원 모든 탐방로 출입이 통제됐다.

여객선과 항공기 운항에는 아직 지장이 없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이동 속도와 경로의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최신 기상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