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PGA 삭스트룀 "어머, 갈매기가 볼을 물어갔어요"

송고시간2021-08-23 08:24

beta

23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AIG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준우승한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은 보기 드문 경험을 했다.

1번 홀(파4)에서 티샷한 볼은 페어웨이에 안착했지만, 갈매기가 날아와 볼 근처에 내려앉으면서 사건이 시작됐다.

갈매기는 삭스트룀의 볼을 부리로 물었다 내려놓기를 반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갈매기가 옮긴 볼을 놓고 경기위원의 설명을 듣는 삭스트룀.
갈매기가 옮긴 볼을 놓고 경기위원의 설명을 듣는 삭스트룀.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23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AIG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준우승한 마들렌 삭스트룀(스웨덴)은 보기 드문 경험을 했다.

1번 홀(파4)에서 티샷한 볼은 페어웨이에 안착했지만, 갈매기가 날아와 볼 근처에 내려앉으면서 사건이 시작됐다.

갈매기는 삭스트룀의 볼을 부리로 물었다 내려놓기를 반복했다.

볼을 부리로 몰아가면서 페어웨이를 이리저리 돌아다닌 갈매기는 볼이 떨어진 지점보다 한참 떨어진 곳에 볼을 놔두고 사라졌다.

현장에 있던 방송 코스 해설자는 홀에서 25야드가량 더 멀어졌다고 밝혔다.

다행히 갈매기가 공을 옮기는 장면은 영상을 통해 확실하게 확인이 됐고, 목격자도 많아서 삭스트룀은 처음 볼이 떨어진 지점으로 볼을 옮겨 다음 플레이를 이어갈 수 있었다.

골프 규칙은 새나 동물이 움직인 볼은 벌타 없이 원래 위치로 되돌릴 수 있다.

삭스트룀은 1번 홀에서 파를 적어냈고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보태 4언더파 68타를 쳤다.

그는 우승자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 1타 뒤진 공동 2위를 차지했다.

kh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