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경북 내일까지 최고 300mm 많은 비

송고시간2021-08-23 07:30

beta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에 최고 3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대구지방기상청은 23일 대구와 경북 경산·영천 중심으로 내리는 빗줄기가 오전 중 경북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24일에는 태풍의 영향을 받다가 다시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에도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태풍 예상 진로
태풍 예상 진로

[대구지방기상청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에 최고 3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됐다.

대구지방기상청은 23일 대구와 경북 경산·영천 중심으로 내리는 빗줄기가 오전 중 경북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은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해상에서 시속 26㎞로 북진하고 있으며 이날 밤 제주도를 지나 자정에는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24일에는 태풍의 영향을 받다가 다시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대구와 경북에도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예정이다.

빗줄기는 특히 이날 오후 6시부터 강해져 시간당 30∼50mm까지 내리겠다.

이번 비는 24일 오후 6시에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겠으나, 경북북부내륙에는 밤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이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후 4시까지 비가 내리겠다.

예상 강수량은 대구와 경북 내륙지역 100∼300mm, 울릉도와 독도 50∼150mm다.

포항, 경주, 울릉도, 독도에는 평균풍속 35∼60km/h(10∼16m/s), 순간풍속 70km/h(20m/s) 내외의 강풍이 불겠다.

그밖에 지역에서도 바람이 32∼50km/h(9∼14m/s) 안팎으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됐다.

낮 최고기온은 23∼27도로 평년(27∼31도)보다 조금 낮겠다.

동해상에는 25일까지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칠 것으로 전망된다.

전경옥 대구기상청 예보관은 "강풍에 간판이 덜어지거나 야외 설치물이 파손되는 피해가 예상되며, 항공기 운항에 차질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sunhy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