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감천항 근로자 집단감염 확산…5개 반 10명 확진

송고시간2021-08-22 14:04

beta

부산 감천항에서 냉동 수산물을 주로 하역하는 근로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22일 부산항운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날 감천항 동편부두에서 일하는 노조원 5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배에 타서 하역작업을 하는 5개 본선반 소속 노조원 10명이 확진자가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감천항 코로나19 방역 소독
부산 감천항 코로나19 방역 소독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부산 감천항에서 냉동 수산물을 주로 하역하는 근로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22일 부산항운노동조합에 따르면 이날 감천항 동편부두에서 일하는 노조원 5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곳에서는 전날에도 노조원 5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배에 타서 하역작업을 하는 5개 본선반 소속 노조원 10명이 확진자가 됐다.

또 전날 실시한 감천항 동편부두 노조원 325명에 대한 전수 검사에서 270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아직 50명의 결과가 나오지 않아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감천항 동편부두에는 18개 본선반과 육상에서 하역작업을 하는 14개 육상반이 운영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집단감염이 더 확산할 경우 하역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감천항 동편부두에서는 지난해 6월과 올해 초 러시아 선원과 하역 근로자 집단감염으로 하역이 잠정 중단되기도 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