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희숙 "종부세는 다주택자만…LTV는 90%로" 공약

송고시간2021-08-22 13:49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22일 1주택자와 생애최초주택 구입자의 세금 부담을 대폭 줄이는 내용을 골자로 한 부동산 공약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재산세는 주택 구입 가격을 부과기준으로 정하겠다고 밝혔다.

총부채상환비율(DTI)이 60∼70% 정도로 소득이 안정적일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90%로 확대해 부동산 대출 규제를 대폭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22일 1주택자와 생애최초주택 구입자의 세금 부담을 대폭 줄이는 내용을 골자로 한 부동산 공약을 발표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먼저 재산세는 주택 구입 가격을 부과기준으로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하면 집값이 급등했다는 이유만으로 재산세 부담이 늘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또 1주택자를 대상으로 한 종부세는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생애최초 주택 구입은 취득세를 면제하고, 1주택자는 양도소득세 공제를 확대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윤 의원은 새 아파트 공급을 늘리기 위해 재건축 안전진단, 재개발 노후도 기준을 없애겠다고 밝혔다. 30년 넘은 임대주택단지를 재건축하겠다고도 공약했다.

또 총부채상환비율(DTI)이 60∼70% 정도로 소득이 안정적일 경우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을 90%로 확대해 부동산 대출 규제를 대폭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집은 빚 내서 살 수밖에 없는 상품인 만큼 부동산 금융 지원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