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캠프 특보, 이준석에 "유승민 캠프 가라" 썼다 삭제(종합)

송고시간2021-08-22 13:59

beta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의 민영삼 국민통합특보는 22일 SNS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저격했다가 논란이 되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민 특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에게 "정권 교체 대업 완수를 위해 이 대표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대표 사퇴 후 유승민 캠프로 가서 본인 맘대로 하고 싶은 말 다 하든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개인적 친분이 두텁다는 점을 고리로 대선 경선 관리의 불공정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영삼 특보 페이스북 화면 캡처]

[민영삼 특보 페이스북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의 민영삼 국민통합특보는 22일 SNS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저격했다가 논란이 되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민 특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에게 "정권 교체 대업 완수를 위해 이 대표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판단된다"며 "대표 사퇴 후 유승민 캠프로 가서 본인 맘대로 하고 싶은 말 다 하든지"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개인적 친분이 두텁다는 점을 고리로 대선 경선 관리의 불공정성을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

민 특보는 이 대표의 또 다른 선택지로 "대표직을 유지하며 대선 때까지 묵언수행 하든지"를 제시했다.

민 특보는 그러나 논란이 커지자 올린지 약 4시간 반 만에 해당 글을 삭제한 뒤 "캠프와는 전혀 관계 없이 제 개인적인 판단에서 단상을 올린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이어 "오해의 소지가 있어 게시글을 닫았다"며 "특히 언론인들께서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최근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을 지낸 민 특보를 다른 호남 출신 인사들과 함께 영입했다.

캠프는 민 특보에 대해 "중도, 탈진보를 아우르는 인사들을 적극 영입해 '더 큰 국민의힘'을 만들기 위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