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정권연장 위한 언론재갈법…위헌소송·정치투쟁 병행""

송고시간2021-08-22 11:59

beta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여당이 단독 강행 처리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언론재갈법'으로 규정하고, "대선의 중요한 이슈로 삼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법을 놓고 국민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정권이 무리하고 급하게 이 언론재갈법을 시행하려는 진짜 목적은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 연장을 꾀하는 데 있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개별 사건을 통한 위헌소송 같은 법적 투쟁과 범국민연대 같은 정치 투쟁을 병행하도록 할 생각"이라고 예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부폐 은폐 자유 바라나…막아내는 데 앞장"

처가 의혹 고발 '모순' 지적엔 "차원 다른 문제"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2일 여당이 단독 강행 처리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언론재갈법'으로 규정하고, "대선의 중요한 이슈로 삼겠다"고 말했다.

언론중재법 입장밝히는 윤석열
언론중재법 입장밝히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여당이 단독 강행 처리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8.22 zjin@yna.co.kr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법을 놓고 국민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정권이 무리하고 급하게 이 언론재갈법을 시행하려는 진짜 목적은 정권 말기 권력 비판 보도를 틀어막아 집권 연장을 꾀하는 데 있다"며 "법안이 통과되면 개별 사건을 통한 위헌소송 같은 법적 투쟁과 범국민연대 같은 정치 투쟁을 병행하도록 할 생각"이라고 예고했다.

윤 전 총장은 "지금 집권층이 언론중재법을 10번 개정해도 국민 미움을 사면 스스로를 지킬 수 없다"며 "백주대낮에 이런 사악한 시도를 하는 이유가 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법이 시행된다면 기자들은 모든 의혹을 스스로 입증할 때까지 보도하지 못하고, 권력 비리는 은폐되고 독버섯처럼 자랄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권력자나 사회 유력 인사가 마음에 들지 않은 기사를 사전에 차단할 길까지 열린다"며 "군사정부 시절의 보안사의 사전 검열과 마찬가지"라고 비유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진영을 가리지 않고 국내 언론계, 학계, 법조계 모두가 이 법에 반대하고 있는데도 여권은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법안을 또다시 단독처리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을 야당 관계자로 둔갑시켜 하루 만에 법안을 통과시켰다"며 "소가 웃을 일"이라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진심은 무엇인가. 언론의 자유인가 아니면 부패 은폐의 자유인가"라며 "진정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원한다면 언론중재법 개정 추진을 당장 중단시키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중단시키지 않는다면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고 지키려는 우리 국민이 이 법안을 모두 강력히 저지할 것"이라며 "저 윤석열은 이 언론재갈법을 막아내는 데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언론중재법 입장 설명하는 윤석열
언론중재법 입장 설명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여당이 단독 강행 처리한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1.8.22 zjin@yna.co.kr

한편, 윤 전 총장은 '처가 의혹을 제기한 언론을 고발한 것과 모순 아닌가'라는 기자 질문에 "차원이 다른 문제"라고 일축했다.

그는 "이 법이 만들어지기 전에 기존 법에 따라 대응한 것이고, 그건 헌법에 위배되는 법들이 아니기 때문에 계속 진행할 건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