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전투기에 1조원 넘게 투입…내년 방위비 역대 최다 예상

송고시간2021-08-21 10:27

beta

내년도 일본의 방위 예산이 역대 최고 금액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투기 사업 동향이 주목된다.

일본 방위성은 2035년에 차세대 전투기를 배치하기 위해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예산요구서에 개발 관련 비용을 1천억엔(약 1조797억원) 넘게 반영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내년도 일본의 전체 방위예산은 역대 최다 금액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F2 후속기 사업, 미쓰비시중공업 등 일본 기업 중심으로 추진

록히드마틴 등 서구 기업도 참여…네트워크·스텔스 기능 보유

일본 항공자위대 F2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 F2전투기

[일본 항공자위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내년도 일본의 방위 예산이 역대 최고 금액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전투기 사업 동향이 주목된다.

일본 방위성은 2035년에 차세대 전투기를 배치하기 위해 2022회계연도(2022년 4월∼2023년 3월) 예산요구서에 개발 관련 비용을 1천억엔(약 1조797억원) 넘게 반영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방위성은 무인기와의 연계를 포함한 고도의 네트워크 기능 및 레이더에 잘 탐지되지 않는 스텔스 기능을 갖춘 차세대 전투기를 2035년 무렵부터 퇴역하는 항공자위대 F2 전투기의 후속기로 도입하기 위해 이런 계획을 추진한다.

방위성은 자국 방위 산업의 기술력을 유지·향상하기 위해 일본 기업이 주축이 되는 국제 공동 개발 형태로 차세대 전투기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미쓰비시(三菱)중공업을 개발 총괄 기업으로 선정했으며 가와사키(川崎)중공업, NEC, IHI 등도 참여하도록 사업 진용을 갖췄다.

타국 기업으로는 록히드마틴(미국)이 협력하기로 했으며 롤스로이스(영국)가 엔진 개발에 관여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내년도 일본의 전체 방위예산은 역대 최다 금액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방위성은 예산 요구서에 5초4천700억엔(약 59조618억원) 넘게 계상하려고 하고 있다.

이는 금년도 본예산 5조3천422억엔을 웃도는 수준이다.

주일미군 재편을 위한 경비 등 금액을 기재하지 않고 지출 항목만 명시한 '항목 요구'까지 반영하기 때문에 실제 금액은 역대 최고였던 올해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