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세월호 연상' 지적에 "박근혜는 현장 파악 안했다"(종합)

송고시간2021-08-20 13:59

beta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이천 화재 때 황교익씨와 '먹방' 녹화로 인해 현장 방문이 늦었다며 세월호 참사에 빗댄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과도한 비판이다. 박근혜는 세월호 현장을 파악도 하지 않고, 보고도 회피했다"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20일 이날 경기도 고양시에서 동물복지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은 박근혜 대통령이 왜 세월호가 빠지고 있는 구조 현장에 왜 가지 않느냐고 문제삼지 않는다. 지휘를 했느냐 안 했느냐, 알고 있었느냐 보고를 받았느냐를 문제삼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저는 (화재 당시) 마산과 창원에 가 있기는 했지만, 실시간으로 다 보고받고 파악도 하고 있었고, 그에 맞게 지휘도 했다"며 "다음날 일정을 취소하고 마산에서 네 시간 넘게 한방에 저녁도 먹지 않고 달려 현장에 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박근혜, 세월호 현장에 왜 가지 않았냐가 아니라 지휘 안한게 문제"

"과도한 비판…정치적 희생물 삼는 공방, 황교익 사건과 비슷"

메타버스 캠프 입주식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메타버스 캠프 입주식 참석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메타버스 캠프 입주식에 참가하고 있다. 2021.8.20 jeong@yna.co.kr

(서울·고양=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월 이천 화재 때 황교익씨와 '먹방' 녹화로 인해 현장 방문이 늦었다며 세월호 참사에 빗댄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과도한 비판이다. 박근혜는 세월호 현장을 파악도 하지 않고, 보고도 회피했다"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20일 이날 경기도 고양시에서 동물복지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은 박근혜 대통령이 왜 세월호가 빠지고 있는 구조 현장에 왜 가지 않느냐고 문제삼지 않는다. 지휘를 했느냐 안 했느냐, 알고 있었느냐 보고를 받았느냐를 문제삼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저는 (화재 당시) 마산과 창원에 가 있기는 했지만, 실시간으로 다 보고받고 파악도 하고 있었고, 그에 맞게 지휘도 했다"며 "다음날 일정을 취소하고 마산에서 네 시간 넘게 한방에 저녁도 먹지 않고 달려 현장에 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걸 갖고 빨리 안 갔다고 얘기하면 부당하다. 국민 생명과 안전을 갖고 정치적 희생물로 삼거나 공방의 대상으로 만들어서 현장에서 애쓰는 사람이 자괴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황교익 사건도 비슷하다"고 언급했다.

이 지사는 이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보은인사' 논란 속에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에서 자진사퇴한 것을 두고 "그런 훌륭한 기획가가 어디있나. 얼마나 억울하겠나"라며 "사실을 왜곡해 공격하는 행위는 국정을 하자는 게 아니라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자는 행위로 보인다"고도 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캠프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국민 안전 문제를 갖고 왜곡하고 심하게 문제로 삼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현장에 재난본부장이 있고 제가 부지사도 파견하고 현장 상황을 다 체크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날 밤늦게 경남 일정을 포기하고 새벽에 도착해서 현장 일정을 충분히 했기 때문에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계속되는 진화작업
계속되는 진화작업

6월 17일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불길이 솟아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호일보는 이 지사가 쿠팡 물류센터 화재가 있었던 지난 6월 17일 오후 창원 마산합포구 창동 일대 거리와 음식점 등에서 황교익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와 유튜브 채널용 방송 녹화를 진행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dk@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WrmlaOGu0k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