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신규 실업수당 청구 35만건…코로나 사태 후 최저치

송고시간2021-08-19 22:04

델타 변이 유행에도 고용시장 회복세 지속 시사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확산에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대유행 후 최저치를 찍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8월 8∼14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4만8천건으로 집계됐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2만9천건 줄어 4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3월 시작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가장 적은 수치로,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6만4천건을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전주보다 7만9천건 감소한 282만건으로 코로나19 사태 후 가장 적었다.

이러한 결과는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경제 전망이 불투명해졌음에도 고용 회복세에 별다른 타격이 없음을 시사한다고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최근 델타 변이의 급격한 유행으로 다수 주(州)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재도입하고 기업들이 백신 의무화와 사무실 출근 연기 결정을 잇따라 내놓고 있으나, 이와 같은 제한 조치들이 고용에 직접적 영향을 미치지는 않고 있다는 뜻이다.

모건스탠리의 수석이코노미스트 로버트 로즈너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확진자 증가로 실업수당 신청자가 함께 늘어날 것으로 추정할 필요는 없다"며 "몇몇 소비 분야의 열기가 식고 있음에도 대체로 소비 활동은 여전히 탄탄하며 노동 수요는 매우 강하다"고 말했다.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식당에 걸린 채용 공고

[AFP=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