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교육청 납품비리 공무원·업자들 최고 징역 5년 선고

송고시간2021-08-19 19:31

전남도교육청
전남도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목포=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수십억 원대 전남교육청 납품 비리 사건에 연루된 공무원과 업자들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목포지원 형사1부(임혜원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기소된 전남교육청 공무원 A씨에게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 추징금 4천100만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사기, 뇌물공여, 특가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브로커 B씨에게는 징역 4년에 추징금 5억9천만원을 선고했다.

특경법상 사기 등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진 업자 3명은 각각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벌금 5천만원), 징역 4년,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A씨는 교육공무원의 지위를 이용해 B씨에게 학교 기자재를 납품할 수 있게 해주는 대가로 4천100만원을 수수했다. 유착 관계가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 직무의 불가 매수성(사고팔 수 없는 것), 공정성이 심각하게 훼손됐고 죄책이 매우 큼에도 수사 초기 진술을 번복하고 범행을 회피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B씨 등은 공무원과의 유착 관계를 이용해 막대한 경제적 이익을 누렸고 합리적이고 공정한 조달계약 체결을 위한 다수공급자계약 제도의 근간을 흔들었다"며 "업체들로부터 수수료를 받아 조달 물품 공급단가를 인상하게 해 국가 재정에도 손실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2017년 2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전남 소재 학교 62곳에 영사용 스크린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조달청 계약 조건보다 낮은 사양의 전동암막(전동 롤스크린)을 설치하고 뇌물과 향응을 주고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울트라 매트 원단의 영사용 스크린보다 저렴한 폴리에스터 재질의 암막 전용 원단으로 롤스크린을 제작해 납품했으며, 제품 수량이나 규격도 계약 내용에 미달했다.

A씨는 업자와 브로커로부터 금품 3천800만원, 대여금 1억원에 대한 금융이익 300만원 등 총 4천1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았다.

B씨는 업자들로부터 납품 계약 금액의 40∼50%를 수수료로 지급하겠다는 제안을 받고 공무원들과의 친분을 이용해 범행에 가담했다.

경찰은 지난해 전남교육청 납품비리와 관련해 공무원 12명(구속 2명·불구속 10명)을 포함해 24명을 뇌물수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올해 1월 이 중 21명을 기소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